상단여백
HOME Issue
‘코로나와 사투’ 의료진 형사 고발, "패륜"“정부의 총체적 방역 실패 의료진에게 전가...이게 한국 정치”

최대집 대한의사협회 회장(사진=뉴시스)

[e경제뉴스 노영조 기자] 최대집 대한의사협회 회장이 우한폐렴(코로나19) 사태와 관련, 정부가 방역실패 책임을 의료기관에 전가하고 일부 지자체와 함께 의료진을 형사고발하겠다는 상태에 대해 ‘패륜’이라며 강력 비판했다.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은 21일 페이스북에 "정부의 총체적 방역 실패와 긴급한 대응 전략의 부실, 대응 시스템의 미비 등의 문제를 의사와 의료진, 의료기관에 책임을 전가하여 ‘형사고발’까지 하고 있는 것이 현재 우리나라의 행정이요, 정치"라며 "대한의사협회 회장으로서 이런 ‘패륜적 행각’을 도저히 용납할 수 없다"고 반발했다.

현재의 코로나 팬데믹은 문재인 정부가 사태 초기 중국발 입국 금지를 시행하지 않아 전국적인 대규모 감염으로 확산되고 100명이 넘는 사망자를 발생시킨 핵심적 원인이라고 지적했다.

최 회장은 "묵묵히 치료에 전념, 코로나와 사투를 벌이고있는 대한의사협회의 의사 회원들에 대해 최근 수일간 묵과할 수 없는 일들이 벌어지고 있다"면서 이재명 경기도 지사의 분당제생병원 형사 고발, 질병관리본부의 요양병원 손해배상청구 소송 등을 언급하며해 도저히 묵과할 수 없다고 밝혔다.

최 회장은 "질병관리본부는 최근 사망한 17세 환자의 사인을 두고, 영남대병원에 아무런 사전 논의, 예고도 없이 일방적으로 영남대병원 진단검사실의 검사 과정 오염론을 제기하고 일방적으로 검사를 중단시켰다"면서 "해당 환자의 주치의의 의학적 판단을 무시하고 코로나19와 사투를 벌이면서 많은 코로나19 임상적 경험을 축적한 영남대병원에 대해 질본이 취한 조치는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의료진 고발을 즉각 철회하고 사과하지 않으면 다음 주부터 강도 높은 대응행동에 돌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너무나 부당한 ‘패악질’로부터 대한민국 의사들을 구하는 길이, 환자를 구하는 길이고, 국민을 구하는 길이고, 나라를 구하는 길이기 때문"이라며 글을 맺었다.

노영조 기자  lorenzo888@hanmail.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영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