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종합
동서대 AI·빅데이터 융합인재 양성…6년간 103억 투자

[e경제뉴스 이춘영 기자] 동서대학교는 과기정통부가 주관하는 '소프트웨어 중심대학'에 선정돼 앞으로 6년간(4+2) 국비 103억원을 지원받아 AI과 소프트웨어(SW) 교육에 집중적으로 투자한다고 27일 밝혔다.

소프트웨어 중심대학은 현장 중심 문제해결 능력을 갖춘 소프트웨어 핵심 인재 양성 체계를 구축하는 사업이다.

동서대는 이 사업 중에서 '사회와 산업을 위한 문화 콘텐츠 AI·SW 융합인재 양성'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이 사업을 총괄하는 문미경 소프트웨어융합대학 교수는 "AI와 빅데이터 등 4차 산업기술과 부산 문화 콘텐츠 산업 특성을 잘 반영한 융합인재를 양성하겠다"고 말했다.

동서대는 소프트웨어융합대학 설립(컴퓨터공학부와 디지털콘텐츠학부 통합), AI 심화 트랙(AI공학, 빅데이터) 신설, 소프트웨어 중심 학과 입학 정원 16% 확대(225명→260명), 소프트웨어 특기자전형(24명) 신설 등 AI와 소프트웨어 교육체계를 혁신하고 있다.

이춘영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