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Opinion 이인세의 골프 인문학 이인세의 골프 인문학
[이인세의 골프 인문학 (15)] 골프의 모든 것을 바꿔버린 고무공
  • 이인세 칼럼니스트
  • 승인 2017.11.24 18:00
  • 댓글 0

[e경제뉴스 이인세 칼럼니스트] 구타 페르카(GUTTA PERCHA)로 불리는 고무공. 수백 년 동안 사용했던 가죽 페더리 볼을 역사속으로 사라지게 만들면서 서민층 골프 인구의 폭발적 증가에 불을 지핀 공이다, 19세기 골프의 르네상스라 불리는 붐을 일으키는데 혁명적으로 기여했던 이 볼은 어떻게 탄생하게 되었을까.

고무 공

고무볼의 발명은 우연이었다. 1848년 인도에 거주하는 의사 제임스 패터슨은 스코틀랜드의 동생에게 선물로 세라믹으로 만든 코끼리 동상을 보내면서 깨질 것을 염려해 박스안에 부드러운 말레이시아산 고무를 함께 넣어 보냈다. 동생 영은 선물보다 박스에 담긴 고무가 더 신기했다. 주무르는대로 모양이 바뀌는 고무를 만지던 그의 머리 속에 반짝이는 아이디어가 스쳤다. 대단한 실력파 골퍼였던 그는 이 고무로 골프볼을 만들어 보겠다는 다소 엉뚱한 발상을 했다. 먼저 고무를 골프볼 크기로 잘라 불에 구운 다음 부드러워진 고무를 책상에 놓고 이리저리 굴렸다. 어느 정도 시간이 지나자 고무는 동그랗게 굳어 단단해 지면서 골프볼 모양을 냈다.

영은 당대의 기라성 같은 프로골프였던 친구 윌리 던과 함께 머슬버러 골프장으로 나갔다. 녹색의 고무볼을 처음 본 윌리는 고개를 갸우뚱거렸다. 강한 반발력과 함께  튕겨나간 볼은 예상을 뒤엎고 바운스도 페더리볼보다 2배 가까이 높이 튀어 오르면서 거리도 훨씬 더 나가는 것이 아닌가. 패터슨일가는 당장 고무볼 공장을 세우고 생산에 들어갔다. 하지만 골퍼들은 고무공의 사용을 주저했다. 가죽볼처럼 표면에 이음새도 없고 매끄럽기만 해서 익숙해지기가 쉽지 않았다. 거리는 많이 나갔지만 반발력으로 인해 너무 튀어 오르다보니 잘 못쳤을 경우 해저드로 쉽게 빠지는 것도 문제였다. 하지만 이 볼은 혁명을 예고했다.

골퍼들은 거리가 많이 나가는 사실 하나 만으로 족했다. 또한 가죽볼 한개 가격이면 고무공 6개 이상 만들 정도로 저렴했다. 너도나도 고무공을 만들기 시작했다. 고무의 특성을 살리기 위해 골프클럽도 변화해야 했다. 가죽볼의 반발력에 맞추기 위해 길게 만들었던 롱 노우즈 헤드 부분이 고무공에 맞추기 위해 뭉툭해졌다. 물뿌레나무 같은 무거운 샤프트에 긴 코를 닮은 롱노우즈 골프채가 가벼운 히코리나무에 원형 형태의 오목한 헤드를 가진 골프채로 탈바꿈하게 된 것이었다. 클럽의 진화까지도 이루어진 것이었다.

비싼 가죽볼 때문에 골프는 엄두를 못 내었던 서민들도 하나둘씩 골프채를 들었고 골프는 대중 속으로 파고 들 수 있었다. 골프채를 만드는 장인들 사이에서 프로골퍼라는 새로운 직업도 생겨나기 시작했고 이들은 내기골프를 해서 돈을 벌기도 했다. 페더리 가죽볼의 단점을 많이 보완하면서 방향도 정확했고 찢어지지도 않았다. 가격도 가죽볼의 4분의 1가격이며 물에 젖을 것을 염려해 페인트를 칠하지 않아도 됐다. 폐단은 물론 있었다. 고무공에 재빨리 적응한 장인들은 프로선수까지 된 반면, 적응치 못하고 기존 가죽볼에 의존하던 장인들은 몰락하기 시작했다.
 

고무 공

골프에 혁혁한 공을 세웠던 고무공은 더군다나 골퍼들로 하여금 다양한 아이디어를 떠올리게 했다. 바로 고무볼에 일부러 상처를내는 행동이었다. 너도나도 고무공을 만들던 초창기, 주물로 찍어낸 볼은 표면이 매끄러웠다. 아직 어느 누구도 무늬를 넣을 생각은 하지 않았다. 어느날 영 패터슨의 고무볼 공장에 윌리가 찾아왔다. 그의 손에는 여러번 사용해서 표면에 상처가 많이 생긴 고무공들이 들려있었다. “여보게, 이 공들을 보게. 캐디와 골퍼들이 상처난 공으로 치면 거리가 더 난다고 하더군.” 영은 윌리의 충고를 의미있게 받아들이고 있었다.

19세기에는 볼과 공기 저항과의 역학관계에 대한 지식이 없던 차였다. 단지 캐디들과 골퍼들의 경험뿐이었다. 딤플은 공기 저항을 줄여주는 역할을 해 볼이 많이 뜨게 한다. 날아가는 볼의 윗쪽에는 속도가 빨라지면서 압력이 줄어드는 반면, 아래쪽에는 속도가 느려지고 압력은 올라간다. 볼 앞쪽에 위로 뜨는 양력이 생기게 되면서 볼은 높이, 그리고 멀리 날라가게 되는 이치인 것이다.

갑자기 영은 볼 창고로 향했고, 쓰레기통에 버려진 상처난 볼들을 주워모았다. 이제까지 상처난 볼들은 뜨거운 물속에 한꺼번에 집어넣은 다음 골프볼 크기로 다시 매끄럽게 만들곤 했었다. 다음날 영은 상처난 볼을 들고 골프장으로 향했다. 직접 실험을 해볼 참이었다. 윌리의 말은 사실이었다. 이제 골퍼들은 매끈한 새 공에다 칼같은 도구를 사용해 일부러 상처를 내기 시작했다. 매끄럽고 밋밋했던 고무공에 여러가지 일정한 무늬의 패턴이 만들어지기 된 계기였다. 이른바 딤플(DIMPLE)의 시작이었다. 1932년 미국골프협회는 그간 제멋대로 생산됐던 볼 사이즈와 무게를 일정하게 통일했다. 영국은 이보다 앞선 1930년에 볼의 규격을 제한했다. 반발력과 속도는 초당 250피트로 제한 했고, 볼의 무게는 1.620온즈, 크기는 지름 1.680인치로 각각 통일했다.

이인세 칼럼니스트  308jlee@gmail.com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인세 칼럼니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