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종합
허태수 GS 회장 "디지털 경영으로 신사업 발굴"

[e경제뉴스 임명재 기자] 허태수 GS그룹 회장이 올해 디지털 역량 강화와 친환경 경영으로 신사업 발굴에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허 회장은 4일 서울 논현로 GS타워에서 온라인으로 진행된 '21년 GS 신년 모임'에서 "지난해는 코로나 사태와 함께 불확실성이 심화된 변화의 시기였지만 디지털 전환 및 사업 구조 개편 등으로 착실히 미래를 준비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구체적인 실행방안으로 △사업 포트폴리오 재구성으로 미래 경쟁력 강화 △다양한 분야에서 새로운 비즈니스 발굴 △변화에 적응할 조직 구축을 위해 업무 방식 개선 등을 제시했다.

GS는 지난해 사업 경쟁력 확대를 위해 수익성 중심의 내실 경영을 실행하고 디지털 전환(DT)을 전 사업으로 확산하는 한편 GS리테일과 GS홈쇼핑 통합 등을 단행했다.

여기에 미국 실리콘밸리에 'GS퓨처스'와 'GS비욘드' 법인을 설립해 벤처 투자 활성화 및 네트워크 구축과 오픈 이노베이션 활성화를 각각 주도하게 했다. 또 조직 문화와 사고 방식 변화를 위해 52g (오픈 이노베이션 GS)프로그램을 활성화했다.

GS는 올해 사업 포트폴리오 재구성으로 미래 경쟁력을 키운다는 방침이다.

허 회장은 "AI, 데이터, 클라우드 등 디지털 기술 활용은 향후 업무의 필수 요소"라면서 "기존 핵심 사업은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하며 GS가 보유한 유무형 역량을 외부와 협력해 사업을 개선하고 더 키우는 전략을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다양한 분야에서 새로운 비즈니스 발굴에도 노력한다는 계획이다.

허 회장은 "신사업은 디지털 기술이 접목된 친환경, 모빌리티 등 다양한 분야까지 확대해서 기회를 찾아야 하며 계열사 간 인적 물적 역량 결합이 필요하다"면서 "스타트업, 벤처캐피털 등과 협력하는 오픈 이노베이션 통해 새로운 기회를 찾고 GS의 투자 역량을 길러 기존과 다른 비즈니스를 만들겠다"고 설명했다.

 

임명재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명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