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종합
한컴, AWS와 협력...해외시장 공략 강화김상철 회장 "세계 SW 점유율 0.4%→5%로 확대할 것"
김상철 한글과컴퓨터그룹 회장이 8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회사계획을 설명하고있다. (사진=한컴 제공)

[e경제뉴스 이춘영 기자] 한글과컴퓨터그룹이 아마존웹서비스(AWS), 중국 AI 음성인식 기업 아이플라이텍 등과의 협력 사례를 소개하며 앞으로 글로벌 협력을 통해 해외 사업을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한컴그룹은 앞서 아이플라이텍과 합작법인회사인 아큐플라이 AI를 설립하고 인공지능 통역기 '지니톡 고!'를 선보였다. 아마존은 맹추격하는 MS와 경쟁하기 위해 한컴과 오피스 분야에서 3년째 협력하고 있다.

김상철 한컴그룹 회장은 8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CES 2020' 현장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한컴이 한국에서 MS에 대항해 시장을 지켜온 힘을 중국, 미국, 러시아 지역에서 주목하고 있다"며 "아마존과 함께 세계 소프트웨어 점유율 5%를 달성하겠다"고 강조했다.

한컴의 소프트웨어 현재 점유율은 세계 0.4% 수준인데, 김 회장은 일부 국가에서 서비스를 시작한 이후 안정화되면 점차 국가가 확대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이어 "아이플라이텍과는 인공지능 교육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라며 "통역기나 로봇에서 책을 요약하고 데이터베이스화해 학습할 수 있는 기능을 넣겠다"고 밝혔다.

한컴그룹은 이와 함께 올해 중으로 화면에 엄마 얼굴이 뜨는 가정용 로봇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이 로봇은 가족 구성원의 역할을 하면서 가정 내 보안, 교육, 커뮤니케이션 등을 담당한다는 구상이다.

김 회장은 "올해 출시할 신제품 로봇은 아이가 혼자 있을 때 엄마 얼굴이 그대로 뜨는 로봇"이라며 "엄마가 로봇 카메라를 통해 아이의 동선을 보면서 대화할 수 있는 기능을 강화할 예정"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로봇 시장은 누가 먼저 치고 나가느냐가 중요하다"며 "오피스 SW, AI, 화상통화, 음성인식, IoT 기술 등 우리가 보유한 기술을 접목해 세계적으로 경쟁력을 갖춘 로봇을 개발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이춘영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