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종합
녹십자 글로벌 시장개척 강화...혈액·백신제제지난해 3분기만에 1조 매출 돌파
GC녹십자는 2일 경기도 용인 소재 본사에서 허일섭 GC 회장(왼쪽에서 여섯 번째)과 임직원들이 시무식을 가졌다. 허 회장등이 신년축하떡을 자르고 있다.(사진=GC녹십자 제공)

[e경제뉴스 노영조 기자] SK바이오와 함께 백신 양강체제를 구축하고있는 GC녹십자가 2일 허일섭 회장과 임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2020년 시무식을 갖고 글로벌시장 진출에 박차를 가해 나가기로 했다.

시무식에서는 GC녹십자의 전국 공장과 사업장, 해외법인 등 모든 임직원이 화상중계 시스템을 통해 새해 업무에 대한 의지를 다졌다.

허은철 GC녹십자 사장은 신년사를 통해 “GC녹십자가 추구하는 기업정신의 본질과 목적을 명확히 하는 한 해가 되길 바란다”며 “우리는 인류의 건강한 삶을 위해 작지만 중요한 목적을 감당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기업에도 인격이 있는 만큼, 높은 인격을 갖춘 기업으로서 기업의 성공이 구성원과 사회의 풍요로 이어질 수 있도록 모든 임직원이 노력해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지난해 GC녹십자는 국내외 고른 성장으로 3분기만에 누적 매출 1조 원을 돌파했으며, 헌터증후군 치료제인 ‘헌터라제’와 혈우병치료제 ‘그린진에프’ 중국 허가 신청 등 글로벌 시장 공략을 이어갔다. 올해에도 연구개발 투자 확대 및 주력 사업인 혈액제제와 백신 부문을 필두로 해외시장 진출에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노영조 기자  lorenzo888@hanmail.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영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