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Finance 금융정책
기준금리 ‘동결’ 소수의견 낸 금통위원 2명은한은 기준금리 인상...연1.50%에서 1.75%로

[e경제뉴스 김성훈 기자]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한 30일 회의에서 금통위원 2명이 동결 소수의견을 낸 것으로 나타났다.

작년 11월 금리를 0.25% 올린 금통위에서 2명이 인상 소수의견을 낸 것과 대비된다.

조동철 위원(왼쪽)-신인석 위원

이주열 한은 총재는 30일 금통위 후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조동철 위원, 신인석 위원이 기준금리 동결 소수의견을 냈다고 밝혔다.

한은은 이날 이 총재 주재로 금통위를 열어 기준금리를 종전 연 1.50%에서 1.75%로 0.25%포인트 인상했다. 작년 11월 이후 1년 만에 나온 인상 결정이었다.

그러나 총재를 포함해 7명 금통위원 중 5명만 인상에 찬성해 금통위 안에서도 이론이 적지 않음을 시사했다.

인상을 결정한 금통위에서 동결 소수의견이 2명 이상 나온 것은 2011년 1월 이후 처음으로, 2000년대 들어 네 번째일 정도로 드물다.

조  위원은 그간 경제 성장세에 대한 우려, 물가 상승세 불확실 때문에 금리 인상에 신중해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해왔다. 조 위원은 지난해 한은이 금리를 올릴 때도 동결 소수의견을 낸 금통위 내 대표적인 '비둘기'파다.

신 위원은 지난 9월 출입기자단 오찬 간담회에서 "금리조정 과정은 물가상승률이 확대돼가는 것을 확인해가며 진행돼야 한다"며 역시 금리 인상 신중론을 펴왔다.

금통위 내에서도 금리 인상 반대론이 적지 않은 것으로 나타남에 따라 내년 추가 금리 인상 가능성은 한층 낮아졌다는 진단이 나온다.

 

김성훈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