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ndustry
삼성전자, '셧다운' 美반도체 공장에 기술진 급파

[e경제뉴스 임명재 기자] 삼성전자가 한파로 전력공급 차질을 빚어 가동을 멈춘 미국 텍사스주 오스틴 반도체 공장에 기술진을 급파한다.

삼성전자는 오스틴 공장 가동 중단 대처를 위해 한국에서 임직원 수십명을 보내기로 했다고 18일 밝혔다. 현지에도 기술진들이 있지만 공장 가동 중단에 따른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인력을 추가로 투입키로 한 것이다.

삼성전자 측은 구체적인 숫자는 밝히지 않았으나, 수십 명 정도가 급파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현지에도 기술진들이 있으니, 한국에서 파견되는 인력 규모는 수십명 정도 될 것"이라며 "공장 재가동 준비를 지원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고 했다.

삼성전자 오스틴 공장은 삼성전자의 유일한 미국 내 반도체 공장으로, 1998년 설립됐다. 초기에는 메모리가 주력이었지만, 2011년부턴 12인치 웨이퍼에서 10나노미터(㎚)급 시스템 반도체를 생산하고 있다.

2014년에는 14나노 핀펫 공정을 세계 최초로 도입해 애플 A9 칩셋을 양산했다. 그러다 지난해 10월 삼성전자가 오스틴 공장 인근 부지를 매입하면서 추가 공장을 지을 것이란 관측이 나왔다.

삼성전자 오스틴 공장은 지난 16일부터 셧다운됐다. 한파로 인해 전열기 등 난방을 위한 전력 수요가 급증하자 오스틴시가 기업들에게 공장 가동 중단을 요청했기 때문이다.

이번 전력공급은 삼성전자뿐 아니라 제너럴모터스(GM) 등 현지 대기업 및 생산시설에서 공통적으로 중단된 것으로 전해졌다.

임명재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명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