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종합
키워드 매칭 안되도 특허문헌 검색할 수있다카카오·특허청 협억...AI기반 공공서비스 확대

[e경제뉴스 이춘영 기자] 카카오가 (엔터프라이즈가) 특허청과 협력해 AI 기반 공공서비스 확대에 나선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8일 특허청과 AI 기술을 ‘유사 특허 검색 서비스’에 적용하는 등 기술 이전 MOU를 체결한다.

앞서 양측은 지난해 1월에도 업무협약을 맺고 다국어 번역처리 기술인 ‘카카오 i 번역 엔진’을 특허청의 해외 특허 문헌 분석 및 번역 업무에 활용해왔다.

이번 협약을 기반으로 특허 검색 분야까지 기술 협업 분야가 확대될 예정이다.

특허청은 특허 심사 시 다양한 문서를 비교 분석하는 작업을 상시 진행하고 있다. 이때 특허 심사 대상 문헌과 유사한 문헌을 찾아주는 유사 특허 검색 서비스를 활용 중이다.

유사 특허 검색에 카카오엔터프라이즈 AI 기술을 적용하면, 정확한 키워드 매칭이 되지 않더라도 문헌 내 핵심 키워드 정보, 문헌 간 유사도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할 수 있다.

또 한국어 뿐 아니라 외국어 비교 분석도 가능해 해외 특허 문헌 비교 작업도 할 수 있다는 게 양측 설명이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향후 번역과 유사검색 기술에 더해 또 다른 AI 기술도 제공할 예정이다. 특허청의 고품질 특허 빅데이터와 노하우를 바탕으로 AI 기술을 한층 고도화할 방침이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 최고기술책임자(CTO) 김병학 수석 부사장은 "대한민국 특허 분야에 인공지능 기술을 적용해 공공서비스 혁신에 기여한다는 데 큰 의의가 있다"며 "특허청과 지속적인 협업으로 성공적인 민·관 협력사례를 만들어 가겠다"라고 말했다.

이춘영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