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홍삼, 암환자 사망원인 1위 폐암 전이 억제” 효과홍삼, 폐암 전이 억제 효능 입증...천연물 유래 항암제 개발 발판
KIST 연구진이 마이크로웨이브를 이용해 가공한 홍삼(사진=KIST 제공)

[e경제뉴스 이춘영 기자] 홍삼이 폐암 전이를 억제하는 효능이 있다는 사실을 국내연구진이 과학적으로 입증했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은 천연물소재연구센터 함정엽 박사팀과 서울아산병원 고현석 박사팀이 “홍삼이 함유한 진세노사이드 성분인 Rk1과 Rg5가 폐암 전이를 효과적으로 억제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26일 밝혔다.

인삼(ginseng)과 배당체(glycoside)의 합성어인 진세노사이드(ginsenoside)는 인삼이 함유한 배당체 화합물을 일컫는 용어다.

암세포는 원래의 조직에서 떨어져 나가 다른 조직으로 이동해 번식한다. 특히 몸 안에서 신호 물질(사이토카인 단백질)의 일종(TGF-β1)이 원래 조직에서 떨어져 나가도 죽지 않고 번식할 때 폐암의 전이가 발생한다.

국내 인구 10만 명당 폐암 사망자는 36.2명으로, 암 환자 사망 원인 1위다. 표적항암제·항암면역요법 등 다양한 치료법이 나왔지만 크게 효과를 보지 못하고 있다.

연구진은 이번에 홍삼의 특정 활성 성분(Rg3·Rk1·Rg5)을 20배 이상 증폭했다. 온도·압력을 조절하는 마이크로웨이브 가공법을 개발, 홍삼을 가열하거나 압력을 가해 이른 시간에 활성 성분이 늘어나도록 가공했다.

홍삼을 이용해 의약품을 개발하려면 홍삼에서 유래한 단일 성분의 생리 활성을 과학적으로 증명해야 한다. 연구진은 홍삼의 주요 활성 성분(Rk1·Rg5)과 폐암 전이 유도 물질(TGF-β1)을 동시에 폐암 세포에 처리했다. 그러자 TGF-β1이 유발하는 암 전이 과정을 Rk1·Rg5가 억제하는 현상을 확인했다.

KIST연구진의 홍삼연구 논문이 실린 학술지(출처=KIST)

함정엽 KIST 박사는 “이를 통해 홍삼 성분이 폐암에 대한 항암 효과를 높인다는 사실을 입증했다”고 밝혔다.

이어 “홍삼의 성분이 암세포를 사멸시키는 것은 알려져 있지만, 이번 연구를 통해 암의 전이도 억제해  폐암관련 항암 효과를 증대시킬 수 있음이 입증됐다. 앞으로 천연물 유래 항암제 개발로 이어질 수 있는 과학적인 근거를 제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홍삼의 항암 효과에 대한 연구는 있었다. 이호영 서울대 약대 연구팀은 지난 2018년 인삼·홍삼의 특정 성분(파낙시놀)이 폐암세포·폐암줄기세포를 차단하는 방식으로 항암 효과가 있다고 발표했다.

이번 연구는 암의 전이를 막는데 홍삼 효과가 입증됐다는 점에서 종전 연구와 차이가 있다.

KIST는 지난해 바이오업체인 포닌바이오에 기술료를 받고 관련 기술을 이양했다.  포닌바이오는 이 기술을 활용해 사업화를 준비하고 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인삼 연구 분야 국제학술지인 ‘Journal of Ginseng Research’ 최신 호에 실렸다.

이춘영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