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종합
AI가 0.1초만에 배송품 구성 확인...택배물 오류 '제로'LG CNS의 AI플랫폼 서비스... 이미지로 불량품 판독도, 하루 10만건 문서 분류
AI가 이미지를 보고 불량품을 가려낸다.(그래픽=LG CNS)

[e경제뉴스 임명재 기자] 사용자가 입맛대로 골라 쓰는 기업용 ‘AI 서비스 플랫폼’이 나온다.

LG CNS는 15일 오후 AI 서비스 플랫폼 관련 웹 세미나를 개최하고 자사가 제공하는 AI 서비스와 실제 적용사례 등을 소개한다.

이날 선보이는 AI 서비스 플랫폼은 △시각 AI 3종 △언어 AI 6종 △복합 AI 1종 등 10대 AI 서비스를 제공한다.

새롭게 오픈한 AI 서비스 포털에 접속해 이용이 가능하며 기업이 업무 처리 시 불편함을 느끼는 지점(pain point)을 해결하는 AI 서비스를 쉽고 빠르게 찾을 수 있다. 사용자가 AI 서비스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일종의 ‘AI 쇼핑몰’을 만든 것이다.

배송하기 전에 고객이 주문한 상품이 제대로 구성됐는지 신속하게 확인하고 싶은 기업은 시각 AI의 ‘상품인식’을 활용하면 된다. AI가 0.1초만에 어떤 제품인지 상품 구성을 정확히 확인한다. 폭증하는 주문에도 신속한 배송이 가능하다.

수십만 개의 직원용 교육자료를 직급별, 직무별로 분류하고 싶은 기업은 언어 AI의 ‘문서 유형 분류’를 선택한다. 이 기능을 통해 하루(약 20시간)에 10만건의 문서를 원하는 대로 분류할 수 있다. 1건당 약 0.7초가 걸리는 셈이다.

LG CNS의 모든 AI 서비스는 클라우드 기반의 웹(Web) 서비스다. 기본적으로 별도의 시스템 구축이 필요 없으며 인터넷만 연결되면 모든 AI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다.

기존에 보유하고 있던 시스템이나 애플리케이션 등에 특정주소(URI, Uniform Resource Identifier)를 넣으면 ‘상품인식’, ‘문서유형 분류’ 등 AI 기능이 작동한다.

LG CNS는 시각 AI 중 하나로 이미지를 인식해 불량품을 판독하는 ‘AI 비전검사’와 언어 AI 영역으로써 고객 문의에 대한 응대가 가능한 ‘AI 챗봇’ 서비스도 제공하는데 사용자는 이 서비스를 직접 설계할 수 있다.

AI가 택배 상품의 불량여부, 상품 구성등을 순식간에 판정해준다.(출처=LG CNS)

예를 들어 공장의 공정관리부서 인력은 AI 서비스 포털에서 제공하는 화면을 통해 AI 비전검사를 편리하게 실행할 수 있다.

AI 챗봇은 코딩 없이 대화 시나리오를 만들기 때문에 상담부서 등 현업에서 일하는 인력도 개발자의 도움 없이 대화의 흐름을 설계하고 운영할 수 있다. 모든 개발 환경은 크롬과 같은 인터넷 브라우저에서 제공한다.

이날 웹 세미나에서 LG CNS는 전지 외관의 불량 여부 판독과정에서 AI 비전검사를 도입해 99.5% 이상의 판독 정확도를 달성한 LG화학 사례 및 AI 챗봇을 성공적으로 운영하고 있는 KB국민은행 사례를 소개한다.

모든 AI 서비스는 ‘AI 서비스 포털’의 우측 상단 문의하기를 통해 이용 신청이 가능하며 사용한 만큼만 비용을 지불하는(Pay-Per-Use) 방식이다.

물류센터에서 직원들이 택배물을 기존 방식대로 분류하고있다.(사진=뉴시스)

LG CNS CTO 김홍근 전무는 “어떤 AI 서비스를 도입해야 할지 고민하는 기업이 많다”며 “이번에 선보인 LG CNS의 AI 서비스 플랫폼에서 그 해답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임명재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명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