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종합
삼성전자엔 잡초도 보약...화웨이·코로나 우군 역할올들어 잇단 어닝 서프라이즈 기록...3분기 영업익 12조3000억원

[e경제뉴스 김아름내 기자] 잡초도 사슴과 뱀 중 누가 먹느냐에 따라 녹용(보약)과 독약으로 갈린다는 말이 삼성전자에 딱 들어맞았다.  올들어 삼성전자의 분기실적 어닝 서프라이즈가 이어지고 있다. 여기에는 삼성의 스마트폰 라이벌인 중국 화웨이가 미국의 제재로 부진한 것도 삼성전자에는 힘을 보탰다.

코로나 사태도 삼성전자 호실적에 적지 않게 기여했다. 잡초도 삼성전자가 먹으면 녹용이 되는 격이라고 할 수있다.

삼성전자 인도스마트폰 공장

삼성전자가 3분기에도 코로나19 사대 속에서 12조원대 영업이익으로 어닝 서프라이즈를 기록했다.

삼성전자는 올 3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7조7800억원)보다 58.1% 증가한 12조3000억원을 기록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8일 공시했다.

매출액은 66조원으로 전년 동기(62조원) 대비 6.45% 늘어났다.

(그래픽 =뉴시스)

이는 증권사들의 컨센서스 10조3900억원보다도 약 2조원을 가볍게 뛰어넘은 수준이다.

직전 2 분기에 비해서도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각각 24.6%와 50.92% 늘었다.

증권가는 이 기간 반도체 부문이 미·중 무역갈등에 따른 반사이익 영향 등으로 양호한 성적을 낸 것으로 분석했다.

특히 IM 부문은 경쟁사인 애플의 신제품 출시 연기, 마케팅 비용 절감 등 영향으로 4조원대 영업이익이 예상된다. 가전도 비대면 일상과 온라인 판매 확대 등 영향으로 호조를 보였다.

이날 발표한 잠정 실적은 한국채택 국제회계기준(IFRS)에 따라 추정한 결과이며, 아직 결산이 종료되지 않은 가운데 투자자들의 편의를 돕는 차원에서 제공한다고 삼성전자는 설명했다.

분기별 확정 실적은 이달 말 발표된다. 

김아름내 기자  hope0021@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아름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