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펫팸 족 1000만...로봇·AI로 반려동물 관리LGU+, 스마트 펫케어로 유기동물 입양 지원도
TV 동물농장 캡쳐

 [e경제뉴스 임명재 기자] 반려동물 인구 1000만명 시대. 로봇, AI기술을 활용해 스마트 견사와 묘사(고양이 집)를 구축해 유기동물 입양을 활성화하는 서비스가 나와 관심을 끈다.

LG유플러스는 동물권행동 카라(KARA)와 함께 경기 파주의 반려동물복지센터 더봄센터에 스마트 견사·묘사를 시범 구축하는 등 유기동물 입양 활성화에 나선다고 28일 밝혔다.

스마트견사와 묘사에는 LG유플러스의 반려동물 전문 AI 서비스를 적용한 ▲ AI맘카(CCTV) ▲ 간식로봇 ▲ 원격제어 무드 등 'U+스마트홈 펫케어'를 설치해 유기동물을 돌보는데 활용한다는 것이다.

AI맘카로는 유기동물의 이상행동이나 적응상황, 건강상태를 관찰한다. 반려동물이 섭취하는 음수량이나 물 마시는 빈도등의 관찰이 용이해 반려동물의 건강 상태를 파악하는데 유용하다는 설명이다.

간식로봇은 휴대폰 앱으로 조종하며 로는 반려동물에게 간식을 주거나 함께 놀아줄 수도 있다. 즐기는 모습을 AI맘카로 보거나 영상으로 남길 수있다.

무드등은 반려동물의 심리적 안정을 위한 조명과 음악을 틀어준다. 효과적으로 정서관리가 가능하다는 설명이다.

LG유플러스는 유기동물을 입양하는 가정에는 반려동물 전문 AI서비스 U+ 펫케어 서비스를 무료 제공하기로 했다.

LG유플러스 홈상품그룹장 류창수 상무는 "U+ 펫케어 패키지는 반려동물을 가정에 혼자 두고 집을 비워야 하는 문제로 입양을 망설이는 가정에 안심할 수 있는 입양 환경을 조성해준다"고 말했다.

동물권행동 카라 사무실에서 진행된 ‘U+펫케어’ 패키지 지원 전달식에서 LG유플러스 홈상품그룹장 류창수 상무(오른쪽)와 동물권행동 카라 전진경 상임이사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LGU+ 제공)

동물권행동 카라 전진경 상임이사는 "반려동물과 함께 유기동물도 급증하고 있어 보호소 입양 활성화를 위해 LG유플러스와 같은 기업의 적극적 도움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농림축산검역본부에 따르면 2019년 기준 반려동물 신규 등록(등록의무는 개만 적용)은 79만7081마리이며 유실·유기동물은 13만5,791마리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임명재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명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