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ndustry
구글 차량 플랫폼, 카카오서 T맵으로

[e경제뉴스 임명재 기자] 구글의 차량용 플랫폼 '안드로이드 오토'의 국내 내비게이션 서비스가 카카오내비에서 T맵으로 바뀔 전망이다.

27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구글과 SK텔레콤은 이르면 올 가을 안드로이드 오토에 T맵을 연동시키기로 했다. 구글은 국내에서 안드로이드 오토 서비스를 시작한 2018년 7월 이후 2년간 카카오와 손을 잡고 카카오내비를 국내에서 서비스해왔다.

그러나 이번에 SK텔레콤과 새로 협력을 약속하면서 T맵으로 파트너를 바꿀 것으로 보인다. .

안드로이드 오토는 애플의 '카플레이'와 마찬가지로 차량 내 화면을 스마트폰과 연결해 AI 음성인식, 음악 재생, 내비게이션 등 다양한 기능을 지원하는 인포테인먼트 플랫폼이다.

2015년부터 지원하는 차량 종류가 점차 늘어나 요즘은 출시되는 대부분 차량에 탑재돼 있다.

다양한 (써드파티) 내비게이션 앱을 지원하던 애플 카플레이와 달리, 구글은 '1국가 1내비게이션' 정책을 고수하면서 카카오내비만 지원해왔다.

그러나 이번에 구글이 SK텔레콤과 새로 손 잡으면서 월간 실사용자 수(MAU) 1,300만명에 달하는 국내 1위 내비게이션 앱 T맵을 지원할 수 있게 됐다. 구글은 대부분의 국가에서 구글맵 등 자사 제품만 지원하지만, 구글맵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 국내에서는 다른 내비게이션 파트너가 필수적이다.

 

임명재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명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