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스마트 軍물류...드론·로봇, 재고 조사-보급2025년까지 순차 구비…웨어러블로봇·군수품 수송 드론 등
군수품 수송용 드론(사진=국방부 제공)

[e경제뉴스 이춘영 기자] 로봇이 군수물자를 운반하고 드론이 재고 조사를 맡는 등 스마트물류센터가 각 군에 구축된다.

박재민 국방부 차관은 23일 육군 종합보급창 예하 제1보급단을 방문해 4차 산업혁명 스마트 국방혁신 사업 추진 현황을 점검했다.

국방부는 스마트 국방혁신 사업 과제로 로봇과 빅데이터 기술에 기반한 스마트물류센터를 구축하고 있다.

군수물자를 차량 등에 싣고 내리는데 로봇을 동원하고 드론을 이용해 군수품 재고 조사를 한다. 자동포장기와 무인지게차, 스마트 고글 등도 갖출 계획이다.

올해 제1보급단 시범을 시작으로, 2022년까지 해군 종합수리부속 창고에, 2025년까지 육군 제2보급단과 공군 종합보급창에 각각 구축된다.

이들 시설에 장기적으로 창고 작업용 지능형 물류 로봇과 드론, 배송용 드론, 자율주행차 등도 도입할 계획이다.

국방부는 "로봇과 자동화 기기, 첨단 ICT 기술을 활용해 상·하역, 색출, 포장 등의 물류를 효율화하는 사업"이라며 "인력과 예산을 절감할 수 있고, 물류 속도가 향상되며, 군수품 재고 확인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국방부는 군수품 현장관리 자동화 체계 구축 사업도 진행 중이다.

무선통신(국가안전재난망)을 이용해 군수품을 관리하는 부대와 군수품 현황을 실시간 확인할 수 있는 체계라고 국방부는 설명했다.

군수품 창고에서 무거운 물건을 운반할 때 착용하는 웨어러블 로봇도 보급된다.

방산업체 LIG넥스원에서 개발한 제품으로 착용 시 작업자의 피로도를 낮추고 안정성을 높여준다고 국방부는 설명했다.

격오지 등 접근이 어려운 곳에 있는 부대와 전시 고립된 부대 등에 식량과 탄약을 보급하는 군수품 수송용 드론도 시범 운용되고 있다.

국방부는 "평시 차량 진입이 제한되는 격오지 부대 등에 군수품을 신속히 보급하고, 미래 군단 중심 작전지역 확대와 군수담당 부대의 병력 감축에 대비해 수송용 드론을 보급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날 웨어러블 로봇과 군수품 자동화 체계 시연이 있었다. 

 

이춘영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