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종합
백혜련, 박원순 섹스 스캔들에 충격먹었나진중권, 민주당 여성 의원들에 "여성 팔아먹고 사는 여성들"
공지영(사진=뉴시스)

[e경제뉴스 이춘영 기자] 박원순 시장의 성추행 사건과 관련, 족집게 비평가 진중권씨(전 동양대 교수)의 입을 바라보는 이들이 많다.

예상대로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12일 박원순 시장 빈소를 방문한 더불어민주당 여성 의원들이 성폭력 스캔들에 대해 함구한 것을 두고 "여성을 팔아먹고 사는 여성들이다"라고 말했다.

진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 글을 통해 민주당 여성 의원들이 2018년 서지현 검사의 미투 폭로 당시 "우리는 더 많은 말하기가 필요하며, 고백과 증언 그리고 폭로로 이어지는 여성들의 행동과 움직임에 연대할 것이다"라고 입장을 밝혔던 것을 지적하며 송곳 비판을 날렸다.

진 교수는 "당시엔 저러더니 지금은 '우리까지 굳이 말할 필요가 없으며, 고백과 증언 그리고 폭로로 이어지는 여성들의 행동과 움직임이 많이 우려된다'"고 했다며 두 얼굴을 비판했다.

2018년 미투 이슈에 기자회견을 자청했던 민주당 여성의원들은 진선미, 정춘숙, 남인순, 이재정, 송옥주, 유은혜, 유승희, 박경미, 권미혁 의원 등이었다.

백혜련 민주당 의원은 빈소를 찾아 성폭행 의혹에 대한 질문에 '물지 말아달라. 인터뷰 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민주당 출신 전현희 권익위원장은 "제가 알지 못하는 부분"이라며 "가신 분을 존중해 드리는 게 도리가 아닌가 생각한다"고 발뺌했다.

진 교수는 앞서 페이스북 글에서 "옛날 성누리당 지지자들이 갑자기 페미니스트가 되고 옛날 민주당은 그새 더듬어만지당으로 변신해 그짓을 변호한다"면서 "정권이 바뀌어도 권력은 변함이 없는 듯하다"라고 썼다.

진 교수는 한 여권 지지 성향 인터넷 커뮤니티에 "난중일기에서 '관노와 수차례 잠자리에 들었다'는 구절 때문에 이순신이 존경받지 말아야 할 인물인가요? 그를 향해 제사를 지내지 말라는 건가요?"라는 글이 올라온 것과 관련 "지금은 조선시대가 아니고 박원순은 이순신이 아니고 피해 여성은 관노가 아니다"라며 "친문과 그 지지자들이 국민을 바라보는 시각을 노골적일 정도로 정직하게 보여준다. 한 마디로 친문의 눈에는 국민이 노비로 보이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진 교수는 박 시장을 조문하지 않겠다는 류호정 정의당 의원에 대해 최민희 전 민주당 의원이 “정의당은 왜 조문을 정쟁화하냐. 시비를 따질 때가 있고 측은지심으로 슬퍼할 때가 있는 법이다. 뭐 그리 급하냐”라고 비판하자 “지금 이게 당신 딸이 사회에 나가면 곧바로 마주칠 현실이다"라고 저격했다.

“최민희, 당신 딸이 성추행당해도 지금처럼 입다물거냐”는 얘기다.

진 교수는 “인권변호사, 페미니스틀 자처하던 시장도 이런 짓을 한다. 다른 사람들은 오죽하겠냐”면서 “(류호정, 심상정 의원은) 당신 딸이 살아갈 이 사회의 모습이 앞으로 어떻게 바뀌어야 하는지, 그 얘기를 하고 있는 것이다. 부디 그 사회에는 당신 같은 인간들이 없거나 혹은 적기를 바란다”고 맹폭했다.

청각장애 학생 성폭행을 다룬 소설 '도가니' 저자로 이혼과 결혼을 반복한 공지영 작가는 박 시장을 애도하며 "바보 박원순 잘가요. 주님께서 그대 인생 전체를 보시고 얼마나 애썼는지 헤아리고 너그럽게 안아주실테니"라고 적어 “이 여자 왜 또 이래”라는 비아냥이 나왔다.

이춘영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