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호텔 서비스도 언택트...호텔 체크인도 비대면으로스마트폰으로 ‘객실 출입’ 제어-관리할 수 있다...KT-야놀자-머큐리 출시
서울 강남구 역삼동 보리호텔에서 KT 직원과 야놀자 직원이 클라우드 기반 객실관리 시스템 ‘와이플럭스 RMS’를 소개하고 있다.(사진=KT 제공)

[e경제뉴스 임명재 기자] 호텔 체크인-체크아웃도 호텔 프론트데스크에 갈 필요없이 비대면으로 할 수있게 됐다. 클라우드 기반 객실관시 시스템 덕이다.

KT가 여가 플랫폼 야놀자, 정보통신장비업체 머큐리와 함께 클라우드 기반의 객실관리 시스템 '와이플럭스 RMS'와 호텔용 AI TV '와이플럭스 TV'를 30일 출시했다.

와이플럭스 RMS는 KT의 사물인터넷(IoT) 하드웨어와 야놀자의 운영 소프트웨어를 클라우드 방식으로 접목한 객실관리 시스템으로, 호텔의 모든 서비스를 비대면으로 제공한다.

고객은 스마트폰으로 비대면 체크인·체크아웃, 열쇠 없는 방식의 객실 출입, 객실 정비 등 서비스 요청, 실내 온도·조명 조절 등 객실 제어를 비롯한 다양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앞으로 체크인·체크이웃 시간 조정, 부대비용 결제 등도 할 수 있다.

호텔 직원은 스마트폰으로 객실관리 시스템에 접속해 △고객 입실·퇴실 현황 △재실 유무 △고객 요청 사항 △객실 상태 등 정보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호텔운영 비용을 절감하는 효과도 있다.

와이플럭스 RMS는 서울 강남구 역삼동의 보리호텔에 국내 처음 적용됐으며, 하반기 국내 출시를 시작으로 내년 상반기 글로벌 시장에 진출한다.

함께 선보이는 와이플럭스 TV는 KT의 '올레 TV'를 보여주는 동시에 호텔 주변 관광지 정보와 레저 및 액티비티 상품도 추천한다. 앞으로 기가지니와 연동되면 객실에서 말로 IoT를 제어하는 것도 가능해진다.

KT 이머징단말사업담당 온남석 상무는 "야놀자, 머큐리와 함께 호텔에 IoT 기술을 접목한 비대면 서비스를 제공하게 돼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야놀자 사업개발실 신성철 실장은 “산업 전반에 걸쳐 디지털 전환이 가속화되고 있는 만큼, 업계를 선도하는 트래블 테크 기업으로서 여가산업의 기술 혁신을 이끌어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머큐리 컨버전스사업본부 배한업 본부장은 "앞으로도 혁신적인 비대면 기술을 개발해 여가 산업의 서비스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임명재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명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