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종합
AI 힘, 코로나19 모니터링 업무 85% 경감SKT ‘누구 케어콜’ 현장 도입 성과…신규 확진자 40% 발견
'누구 케어콜' 화면(출처=SKT)

[e경제뉴스 임명재 기자] SK텔레콤이 코로나19 관련 자가격리·능동감시 중인 대상자의 증상을 모니터링하는 AI 시스템 ‘누구 케어콜’을 시범 도입한 결과, 현장 인력의 관련 업무가 85%가량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누구 케어콜’은 SK텔레콤이 AI 서비스인 누구를 활용, 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해 개발한 시스템이다. 지난달 20일부터 경상남도 지역 18개 시군 20개 보건소에 적용돼 자가격리·능동감시 대상자의 발열·체온·기침·목아픔 등 코로나19 관련 증상 발현 여부를 체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5일 밝혔다.

SK텔레콤은 이 서비스가 지난 한 달간 기존 보건소 인력을 대신해 경상남도 내 자가격리·능동감시 대상자 2442명을 대상으로 2만4천 콜, 258시간의 전화 모니터링을 실시했다.

경상남도는 누구 케어콜 도입 후 보건소의 자가격리·능동감시자 전화 모니터링 관련 업무가 약 85%가량 감소, 과중해진 현장의 업무 경감에 도움을 준 것으로 분석됐다.

또 누구 케어콜은 지난 한 달간 발생한 경상남도 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의 약 40%를 발견했다. 나머지 60%의 확진자가 해외입국자 전수검사 대상이었던 것을 감안하면, 사실상 모니터링 대상인 자가격리·능동감시자의 상태를 철저히 파악했다는 설명이다.

SK텔레콤은 경상남도 및 현장 보건소와의 지속적인 소통을 통해 지역별 맞춤 솔루션 개발이나 AI 수신 시나리오 추가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임명재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명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