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美 판매’ SK 뇌전증 신약, 유럽시장 “노크”EMA 허가 심사 착수...신청서 본격 검토에 들어가
SK바이오팜 생명과학연구원에서 연구원들이 중추신경계 신약개발을 위한 연구를 하고있다.(사진=SK바이오팜 제공)

[e경제뉴스 임명재 기자] SK바이오팜이 개발한 뇌전증 신약 ‘세노바메이트’의 유럽 판매 허가 심사가 시작됐다.

세노바메이트는 SK바이오팜이 독자 개발해 작년 11월 미국 FDA(식품의약국)에서 판매 승인을 받은 신약(미국 제품명; 엑스코프리)이다. 유럽 지역 상업화를 위해 작년 2월 유럽 파트너사 아벨 테라퓨틱스에 기술 수출했다.

SK바이오팜은 아벨 테라퓨틱스가 세노바메이트의 글로벌 임상 시험 데이터를 활용해 유럽의약청(EMA)에 성인 대상 부분 발작 치료의 부가 요법으로 신약 판매 허가 신청서를 제출했으며 EMA 산하 약물사용자문위원회가 정식 검토에 착수했다고 27일 밝혔다.

SK바이오팜 조정우 사장은 “이번 유럽 신약판매허가 신청서 접수는 세노바메이트가 미국에 이어 유럽 진출도 본격화하게 된 것”이라며 “세노바메이트가 전세계 뇌전증 환자들의 새로운 치료 옵션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유럽에는 약 600만명이 뇌전증을 앓고 있다. 부분 발작을 앓고 있는 환자들 가운데 40%는 2개의 뇌전증 치료제를 복용함에도 여전히 발작이 멈추지 않고 있다.

SK바이오팜과 아벨은 지난해 5억 3000만 달러(약 6000억원) 규모의 계약을 체결했으며, 유럽에서의 허가가 이루어져 판매가 시작되면, SK바이오팜은 매출 규모에 따른 로열티를 받게 된다.

SK바이오팜은 미국에서 세노바메이트를 올 2분기(4~6월) 내 출시할 계획이다. 마케팅과 판매는 미국 법인 SK라이프사이언스(SK Life Science)가 맡는다.

 

임명재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명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