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탈원전에 주저앉은 두산重, 길이 안 보인다산은·수은 1조원 긴급자금 수혈로 당분간 숨은 쉬지만
탈원전 반대 및 신한울 3,4호기 건설재개를 위한 범국민 서명운동본부 관계자들이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탈원전 반대 및 신한울 3,4호기 건설재개를 촉구하고 있다.(사진=뉴시스)

[e경제뉴스 노영조 기자] 세계 최고의 원전 기술을 보유한 두산중공업이 탈원전 직격탄을 맞아 10조원의 수주물량이 날아가면서 경영위기에 빠졌다. 국책은행들의 1조원 긴급 수혈로 당분가 목숨은 이어갈 수 있게 됐지만 이는 어디까지나 임시방편이고 해결책은 아니다.

작년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52.5% 줄어든 877억원에 그쳤고, 4952억원의 당기 순손실을 기록할 정도다

두산중공업의 대주주인 ㈜두산은 보유 중인 두산중공업 주식, 부동산 등을 담보로 제공하고 1조원을 지원받기로했다고 26일 공시했다.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선언 전인 2017년 100%에 달했던 원자력발전부문 공장 가동률이 신고리5-6호기 건설로 겨우 명맥을 유지하고있으나 올해말이면 이 사업도 모두 끝나 일감이 없어진다.

더구나 제작하던 신한울3-호기는 계획백지화로 매몰비용이 7000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추산된다. 궁여지책으로 명퇴신청을 받고있으나 노조 반발로 이 마저 여의치 않고 공장을 가동할 길이 보이지 않는 상황이다.

두산중공업은 핵심설비인 주기기 사전제작에 들어간 약 4950억 원을 우선 돌려받아야한다는 입장이다. 

신한울3-4호기는 각각 2022년, 2023년 준공예정으로 공사가 착착 진행중이었다. 그러나 문재인 정부들어 8차 전력수급기본계획(2017년12월29일)에 따른 신규원전 건설 백지와 방침에 의해  건설이 중단된 상태다. 

두산중공업은 발전 부문 매출 비중이 석탄 화력이 60%, 원전이 20%다.

정연인 두산중공업 사장은 “7차 전력수급계획에 포함됐던 원자력-석탄화력 프로젝트 취소로 약 10조원 규모의 수주물량이 증발해 경영위기가 가속화됐다”고 말했다.

그래서 두산중공업을 비롯한 원전업계는 사업비가 8조3000억원이 들어가는 신한울3-4호기만이라도 건설할 것을 정부에 건의했으나 청와대와 주무부처인 산업부는 귀를 닫고 있다.

 

노영조 기자  lorenzo888@hanmail.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영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