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ndustry 산업/기업
최태원 SK회장 “버텨보자 식 태도 버리고 새 안전망 구축해야”각 관계사에 “기존 관행과 시스템, 원점에서 재검토” 주문

[e경제뉴스 김아름내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을 차단하기 위해 한 달째 재택근무 중인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24일 열린 수펙스추구협의회에 참석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는 사회, 고객, 구성원들을 위해 “새로운 안전망(Safety Net)을 짜야 한다”고 했다. 최 회장은 평소 회의 참석 대상이 아니지만 후반부에 화상회의에 참여해 관계사 등에 특별 메시지를 전했다.

최태원 SK 회장이 24일 오전 화상으로 개최된 수펙스추구협의회에서 메시지를 전달하고 있다. (사진= SK)

최 회장은 “잘 버텨보자는 식의 태도를 버리고 완전히 새로운 씨줄과 날줄로 안전망을 짜야 할 시간”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어려운 시기일수록 소외된 조직이나 개인이 발생하지 않도록 기업이 더욱 단단하고 체계적인 안전망을 구축해야한다”면서 “모든 관계사들이 기존 관행과 시스템 등을 원점에서 냉정하게 재검토해달라”고 주문했다. 코로나19로 인해 기업 근무환경이 재택근무, 화상회의 등으로 변화함에 따라 이 같은 상황이 재발할 수 있다고 본 것이다.

SK측은 최 회장이 강조한 ‘안전망’과 관련 “경기지역 소재 연수원을 비롯해 인천 SK무의연수원을 임시 생활시설로 제공한 것같이 고객·비즈니스 파트너는 물론 사회와 함께 SK가 보유한 자원과 인프라 등을 공유할 수 있는 방안을 찾아보고 이를 실행에 옮기자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최태원 회장은 각 사가 미증유의 위기를 돌파할 수 있는 생존조건을 확보하는데도 힘써달라고 당부하며 “시장의 어려움이 가속화되고 있는 만큼 각 사는 스스로 생존을 위한 R&C(Resource&Capability; 자원과 역량) 확보는 물론 투자자들에게 지속가능성에 대한 신뢰를 얻는데 힘써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어려운 상황에서도 맡은 바 일을 하고 있는 구성원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는 한편, 업무 특성상 현장을 지켜야 하는 구성원들에게 “SK뿐 아니라 국가를 위해 헌신하고 있다는 자부심을 가져달라”고 격려했다. 

한 달 째 재택근무 중인 최 회장은 많은 것을 느낀다면서 워킹맘을 예로들고 구성원들에게 “환경에 대한 지속적인 연구와 데이터 축적 등을 통해 체계적인 워크 시스템(Work System)으로 정착시킬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했다.

마지막으로 “우리에게는 수 많은 위기를 극복해 온DNA가 있는 만큼 희망과 패기를 갖고 맞선다면 오늘의 시련은 또다른 성장과 성숙의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수펙스추구협의회에는 최태원 회장과 최재원 수석부회장,조대식 수펙스추구협의회의장을 비롯해 장동현 SK㈜ 사장,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유정준 SK E&S 사장, 이석희 SK하이닉스 사장 등 전략위원회 소속 CEO 등 SK그룹 16개 주요 관계사 CEO가 참석했다.
 

김아름내 기자  hope0021@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아름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