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코로나19 사태에 ‘의료지원 로봇’ 한몫한다로봇이 발열감지·살균·폐기물 운송…서울의료원에 배치
살균로봇(출처=서울의료원)

[e경제뉴스 임명재 기자] 우한폐렴(코로나19) 전담병원인 서울의료원이 발열 감지, 음압병실 살균, 의료폐기물 운송을 위한 '의료지원 로봇'을 도입해 13일 운용에 들어갔다.

의료지원 로봇은 ▲살균로봇 ▲발열감지로봇 ▲운송로봇 등 3종으로 각 2대씩 총 6대가 운영된다. 이들 로봇은 3종 로봇은 한국로봇산업진흥원과 로봇 전문기업이 코로나19 종식시점까지 무상 임대해준다.

'살균로봇'은 음압병실에서 사용된다. 친환경 UV(자외선) LED(발광다이오드)를 쏘는 기능과 공기를 흡입해 살균하는 기능이 내장돼 있다.

약품 살포 방식이 아니어서 상시로 운영이 가능하다. 로봇 팔이 이동하면서 손이 닿지 않는 바이러스 사각지대까지 살균·소독하는 장점이 있다.

'발열감지로봇'은 서울의료원 출입구, 로비 등에서 일반 내원객을 대상으로 운영된다. 열화상카메라가 장착돼 있어 시민이 화면을 바라보면 자동으로 열을 측정한다.

이상 징후가 발견되면 발열확인을 받으라는 음성안내와 함께 가까운 선별진료소 위치가 화면에 안내된다. 손으로 직접 누르지 않아도 센서에 의해 자동으로 세정액이 분사되는 서비스도 함께 제공된다.

'운송로봇'은 서울의료원 의료진·확진자가 사용한 의복과 의료폐기물 등을 특정 장소로 운송하는 데 활용될 예정이다.

서울디지털재단은 한국로봇산업진흥원, 서울의료원과 12일 의료지원 로봇 도입을 골자로 한 '코로나19 사태 대응 및 서울 감염병 확산 방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들 기관은 ▲감염병 확산 저지를 위한 로봇 기술의 선제적 도입 ▲의료종사자 지원을 위한 스마트 솔루션 도입 ▲공동사업 추진을 위해 필요한 데이터의 공동 수집·분석 ▲로봇과 스마트 솔루션 도입 성과에 대한 국내·외 홍보 등에 협력할 계획이다. 이들은 향후에도 협력분야를 추가 발굴하고 확대할 예정이다

 

 

임명재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명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