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ndustry 산업/기업
삼성 제친 LG 올레드TV, CES 6년 연속 최고상
LG전자 올레드(유기발광다이오드) TV가 9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IT·가전 전시회 ‘CES 2020’에서 6년 연속 최고 TV로 선정됐다.(사진=LG전자 제공)

[e경제뉴스 이춘영 기자] LG전자 올레드 TV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가전·IT 전시회 'CES 2020'에서 최고의 TV로 선정됐다.

LG 올레드 TV는 9일(현지시간) CES의 공식 어워드 파트너인 '엔가젯'(Engadget)으로부터 TV 부문 'CES 2020 최고상'(The 2020 Best of CES Awards)을 받았다. 이로써 LG 올레드 TV는 CES에서 6년 연속 최고 TV로 선정됐다고 10일 밝혔다.

LG 올레드 TV는 후보에 오른 비지오의 OLED TV와 삼성전자 QLED TV를 제치고 최고상을 받았다.

미국의 대표적인 시사주간지 '타임'(Time)과 '뉴스위크'(Newsweek)는 나란히 LG 시그니처 올레드 8K를 'CES 최고 제품'(Best of CES 2020)으로 선정했다. 타임은 "이 제품이 'CTA'의 해상도 기준을 훨씬 뛰어넘는 데다 업스케일링 기능이 인상적"이라고 말했다.

또 유력 IT매체 우버기즈모(Ubergizmo), 사운드가이즈(Soundguys) 등도 LG 시그니처 올레드 8K를 CES 최고 제품으로 꼽았다.

세계 최초 롤러블 올레드 TV인 'LG 시그니처 올레드 R'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CES 2020 최고 혁신상을 받았다.

미국 IT매체 씨넷(Cnet)은 LG전자 롤러블 올레드 TV에 대해 "지난 2년간 CES에서 TV의 가장 큰 센세이션"이라며 "미래가 다가왔다"는 표현을 쓰며 칭찬했다.

이와 함께 LG전자가 새로 선보인 벽 밀착 디자인도 유력 IT매체 매체들로부터 호평받았다. 이 디자인은 화면, 구동부, 스피커 등을 포함한 TV 전체를 벽에 완전히 밀착해 기존 벽걸이 TV와는 차별점을 갖는다.

박형세 LG전자 HE사업본부장 부사장은 "프리미엄 TV 시장이 올레드 중심으로 재편되고 있는 가운데 LG 올레드 TV가 단연 최고임을 거듭 인정받은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춘영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