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종합
5G 완전 자율주행 실증, 세종시서 레벨4KT, 관제센터가 없는 클라우드 형태 ‘자율주행 관제’ 서비스 선보여
5G 완전 자율주행 셔틀 이미지(출처=KT)

[e경제뉴스 임명재 기자] 5G 기반의 완전자율주행 셔틀이 내년 상반기에 세종시에서 상시 운행을 시작한다.

KT는 자율주행 전문기업 언맨드솔루션과 함께 자율주행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된 세종시의 '시민친화형 도심공원 자율주행 서비스' 실증사업에 참여한다고 25일 밝혔다.

이 사업은 국내 최초로 5G 자율협력주행을 기반으로 운전석이 없는 완전 자율주행셔틀을 도입하는 최초 사업이다.

KT와 언맨드솔루션은 올해 말까지 세종시 중앙공원 1.3km 구간(복합체육시설-가족여가숲-가족예술숲-도시축제마당)에 1개 차선을 자율주행 차량용으로 배정한 자율주행 전용도로를 구축하고, 내년 상반기부터 '레벨4' 수준의 완전 자율주행셔틀을 운행할 예정이다.

언맨드솔루션이 순수 국내 기술로 제작한 6인승 완전 자율주행 정기차량이 투입된다.

자율주행차는 레벨0부터 레벨5까지 총 여섯 단계로 나뉘는데 레벨4는 특정 주행모드에서 운전자 개입 없이 시스템이 차량 제어를 전부 수행할 수 있는 단계다.

KT는 제주 C-ITS(차세대지능형교통시스템), 판교 제로시티, 대구 테크노폴리스 등 국내 최다 자율주행 실증단지 구축 노하우를 바탕으로 최적의 자율주행 환경을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 5G-V2X(Vehicle to Everything) ▲ 다이내믹맵 ▲ 자율주행 통합관제플랫폼 등을 구축하고 안전한 자율주행을 구현할 계획이다.

5G-V2X는 5G 네트워크를 통해 차량과 차량, 차량과 도로인프라, 차량과 보행자 등의 모든 정보를 주고받도록 하는 차량 사물간 통신 기술이다. 카메라, 레이더, 라이다 등의 차량 센서에만 의존하는 자율주행의 한계를 보완하기 위해 최근 중요시 되고 있는 개념인 V2X 기반의 ‘자율협력주행’을 가능케 한다.

실시간으로 업데이트되는 다이내믹맵과 자율주행 도로 구간에 설치된 CCTV, 보행자검지기 등의 인프라를 통해 수집되는 모든 교통 데이터는 통합관제플랫폼을 통해 차량에 제공됨으로써 자율협력주행의 안정성을 높인다.

KT 관계자는 "지금까지 5G 기반의 자율주행 시연은 여러 차례 진행됐지만, 실제 도로에서 상시 운행하는 수준의 상용화는 이번이 국내 처음"이라고 설명했다.

KT는 이를 위해 차량과 사물간 통신 기술인 '5G-V2X'와 실시간으로 업데이트되는 '다이내믹맵', '자율주행 통합관제플랫폼' 등을 구축한다.

KT는 특히 이번 실증 사업에서 관제센터가 없는 클라우드 형태의 자율주행 관제 플랫폼을 처음으로 선보인다. 인터넷 접속만으로 자율주행 차량의 상태와 주행·센싱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하는 플랫폼이다. 언맨드솔루션은 6인승 완전 자율주행 전기차량을 제작했다.

KT 커넥티드카 비즈센터장 최강림 상무는 "세종시 자율주행 실증사업이 자율주행의 안전성 향상 및 관련 제도 정비를 위한 발판이 될 것"이라며 "완전 자율주행 조기 상용화를 위해 정부 및 지자체와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임명재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명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