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사회/지역
조국 처 4번째 검찰 소환 조사계좌추적 영장 수차례 기각 사실 뒤늦게 알려져
조국-정경심 부부

[e경제뉴스 임명재 기자] 12일 주말을 맞아 서울 서초동 검찰청사 인근에서 ‘조국 수호’ 촛불 집회와 ‘조국 구속’ 맞불 집회가 열리는 가운데 조국 법무부 장관 처 정경심(57) 동양대 교수가 다시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고 있다.

정씨는 조 장관 일가의 전방위적 비리의혹에 깊게 개입하면서 증거인멸까지 했다는 혐의를 받는다.

조국 부부와 자녀에 대한 검찰의 수차례에 걸친 계좌추적 영장청구가 법원에서 기각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김명수 사법부 불신이 확산되는 가운데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고형곤)가 이날 오전 9시 정 교수를 피의자 신분으로 다시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

정씨의 검찰 출두 모습은 지난 3일과 5일, 8일 조사 때와 마찬가지로 언론 등 외부에 노출되지 않았다.

검찰은 8차 집회가 열린 5일에도 정 교수를 2차로 소환해 조사했다. 당시 정씨는 오전 9시에 출석해 오후 11시 55분쯤 귀가했다. 집회는 오후 2시쯤부터 시작해 오후 9시 20분쯤 끝났다.

조국 지지세력측은 정씨가 조사를 받고 있는 검찰청사를 향해 “정경심 교수님 힘내세요” “사랑합니다” 등을 외쳤다.

2차 소환 당시 정 교수가 실질적으로 검찰 조사를 받은 시간은 2시간 40분이었다. 조서 열람에 11시간 25분을 썼다.

12일 4차 조사에서 검찰은 정 교수를 상대로 조 장관 일가가 투자한 사모펀드 관련 의혹 및 정 교수의 개인 노트북의 행방 등에 대해 조사를 벌일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4일 검찰이 피의자·참고인 등 사건 관계인의 공개소환을 전면 폐지함에 따라 정 교수의 출석 사실은 사후에 언론에 알려졌다.

검찰은 이번 조사를 끝으로 정씨 조사를 마무리하고 다음주 중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와 함께 영장이 기각된 조국 장관의 동생 조권 씨의 영장도 재청구할 방침이다. 명재권 영장전담 판사가 윗선의 눈치를 보는게 아니냐는 의심이 나와 김명수 대법원장에 대한 비난이 쏟아지는 상황이다.

 

임명재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명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