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People
삼성전자 김기남, 전문경영인 주식부자 1위비오너 임원중 1위...주식평가액 96억8000만원

[e경제뉴스 김아름내 기자] 국내 100대 상장자 非오너 임원 3032명 중 주식부자 1위는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으로 나타났다. 김기남 부회장의 주식평가액은 9월 27일 종가 기준 96억 8000만원이었으며 2위는 삼성전자 김현석 사장으로 48억 원이었다. 100대 기업 내 10억 원이 넘는 주식평가액을 많이 보유한 非 오너 임원이 가장 많은 곳은 삼성전자로 17명에 달했다.

2일 한국CXO연구소(소장 오일선)가 발표한 ‘국내 100대 상장사 非오너 출신 임원 주식평가액 현황 분석’에 따르면 올해 100대 기업 중 보통주 1주 이상을 보유한 임원은 총 3032명으로, 9월 27일 기준 주식평가액이 5000만원 미만인 임원은 1916명으로 나타났다.

5000만 원~1억 원 미만은 523명(17.2%)이었고, 1억~5억 원 사이 497명(16.4%), 5억~10억 원 사이 64명(2.1%), 10억 원 이상자는 32명(1.1%)이었다.

삼성전자 김기남 부회장은 올해 기준 100대 기업 非오너 임원 중 주식 부자 1위로 새롭게 이름을 올렸다. 역대급 非오너 임원 출신 주식 부자 들은 2011년 LG생활건강 차석용 부회장(163억 원)→2012년 신세계 구학서 회장(245억 원)→2013년 LG생활건강 차석용 부회장(251억 원)→2015년 삼성전자 최지성 부회장(93억 원)→2016년 삼성전자 최지성 부회장(97억 원)이었다.

김기남 부회장에 이어 삼성전자 김현석 사장은 9만 9750주를 보유해 48억 2700만원의 주식평가액을 보였다. 3위는 메리츠화재 김용범 부회장으로 20만 주의 2주식을 보유하고 있었다. 주식평가액은 38억 2000만원이다.

주식평가액이 20억 원을 넘는 임원은 삼성전자 고동진 사장(36억 3000만원), 웅진코웨이 김종배 부사장(29억 5900만원), 삼성엔지니어링 강성영 부사장(22억 1900만원)으로 나타났다.

(한국CXO연구소 제공)

LG화학 박진수 고문은 보통주만 평가한 주식평가액은 16억 1300만원으로 조사 대상 중 8위였으나 5억 원 정도의 우선주를 갖고 있어 실제로는 21억 2100만원의 주식가치를 보였다.

10억 원이 넘는 주식평가액을 보인 32명 중 주요 대표이사 타이틀을 가진 전문경영인(CEO)은 BGF리테일 박재구 사장(16억 7400만 원), 네이버 한성숙 사장(12억 3900만 원), 삼성SDI 전영현 사장(11억 1200만 원), KT 황창규 회장(10억 7200만 원), LG전자 조성진 부회장(10억 6900만 원)이었다.

전문경영인들이 많은 주식을 보유하고 있었지만 주식 보유 숫자는 해마다 줄어든 것으로 확인됐다. CXO연구소에 따르면 기업 非오너 임원 중 10억 원이 넘는 주식을 가진 경영인은 2013년 152명에서 2016명 41명으로 감소했으며 올해에는 32명으로 줄어들고 있다.

오일선 소장은 “국내 100대 기업에서 10억 원 넘는 주식평가액을 보유하고 있는 非오너 출신 임원이 점차 줄고 있고 주식평가액이 높은 상위권에 있는 임원들의 주식가치도 예전보다 낮아지고 있어 주식으로 큰 재미를 보는 임원 숫자는 점차 감소하고 있다”고 했다.

오 소장은 “일부 전문경영인과 임원 등에게 스톡옵션 등을 부여해 경영의 촉매제로 삼고 있지만 실제 수십억 이상을 챙길 수 있는 임원은 많지 않다”고 덧붙였다. 

김아름내 기자  hope0021@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아름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