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세계 3위 반도체장비 업체 R&D센터 어디로경기도·램리서치 투자MOU체결...초기 투자비 5000만 달러
램리서치 제조공정(출처=램리서치 홈페이지)

[e경제뉴스 이춘영 기자] 세계적인 반도체장비 기업인 ‘램리서치(Ram Research)’가 경기도에 R&D 센터를 설립한다.

경기도와 램리서치는 27일 반도체 제조공정의 핵심장비를 연구‧개발하는 R&D센터인 ‘한국테크놀로지센터(가칭)’ 설립하는 내용의 MOU를 체결했다.

미국에 본사를 둔 램리서치는 반도체 업계에 웨이퍼 제조 장비 및 서비스를 공급하고 있으며 연 매출 96억달러 규모로 글로벌 반도체 장비업체 톱3로 꼽힌다

이로써 초기투자액만 5,000만 달러(한화 약 600억 원)가 투입되는 ‘한국테크놀로지센터’ 유치가 확정됐다.

후보지는 공개되지 않았다.이번 협약에 따라 도는 램리서치가 이번 투자계획을 성공적으로 실행할 수 있도록 다양한 인허가 사항을 지원하고,애로사항 해결을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티모시 M. 아처 램리서치 코퍼레이션 CEO가 '경기도-램리서치 투자양해각서'를 체결한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경기도 제공)

경기도는 삼성전자(기흥‧화성‧평택)와 SK하이닉스(이천‧용인), ‘한국테크놀로지센터’로 이어지는 세계 최대 규모의 반도체 클러스터를 보유한 명실상부한 ‘대한민국 반도체 생태계의 중심’으로 자리매김하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대한민국 경제의 가장 큰 이슈 중 하나가 장비와 소재의 대외 의존도를 탈피하고 국산화를 앞당기는 것이다. 이러한 측면에서 램리서치의 투자 결정은 경기도 뿐 아니라 대한민국의 입장에서 크게 환영할 일”이라며 “한국테크놀로지로지센터 뿐 아니라 향후 빠른 시간 내에 제조시설도 들어왔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밝혔다.

도는 ‘한국테크놀로지센터’가 설립될 경우, 반도체 장비 현지화가 촉진돼 국내 반도체 장비 국산화율을 크게 높일 수 있는 것은 물론 300개 이상의 이공계 전문인력 신규 일자리도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재 경기도 오산에는 ‘램리서치’의 글로벌 장비 제조시설인 램리서치매뉴팩춰링코리아가 위치해 있다.

이춘영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