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삼성전자,‘디지털 디바이드’ 해소에 나섰다올해 '스마트 스쿨' 16곳 선정...디지털 격차 큰 산골학교·작은 도서관 등
강원도 영월군에 있는 '별마로 작은 도서관'에서 열린 '삼성 스마트스쿨' 개소식(사진=삼성전자 제공)

[e경제뉴스 이춘영 기자] 삼성전자가 정보격차가 큰 산골학교와 작은 도서관을 비롯한 16개 기관에 스마트기기와 교육콘텐츠를 지원한다.

삼성전자는 27일 정보 접근성이 낮고 디지털 교육이 어려운 학생들을 위한 '삼성 스마트스쿨'의 지원 대상 16개 곳을 최종 선정했다.

'삼성 스마트스쿨'은 지난 2012년 시작한 삼성전자의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정보 접근성이 낮고 디지털 교육이 어려운 환경에 있는 학생들에게 스마트 기기와 솔루션을 지원해 교육 격차를 해소하는 것을 내용으로 한다.

지원 기관은 매년 공모를 통해 선발하고 지난해까지 83개 기관에 스마트스쿨을 지원했다.올해 16개 기관을 포함하면 총 99개 기관에 지원했다.

올해는 지난 4월부터 실시한 공모에 400여 개 기관이 응모했고, 3차례에 걸친 심사와 온라인 투표를 통해 최종 16개 기관이 뽑혔다. 3개 기관에서 '스마트 스쿨'을 개소했고, 다음 달까지 16개 기관 모두 운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이번 스마트스쿨 지원대상은 지리산 자락에 있는 전교생 20명의 '금서초등학교', 관악구에 자리 잡은 탈북청소년 대안학교 '우리들학교', 강원도 영월군 폐광 지역의 '별마로 작은 도서관'등이다.

박진홍 별마로 작은 도서관 관장은 "성장하는 학생들에게 4차 산업시대에 걸맞은 교육 환경을 마련해주고 싶다는 지역 주민들의 바람이 이뤄졌다"며 "도서관을 찾는 학생들과 함께 스마트스쿨을 적극 활용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삼성전자 임직원들이 직접 멘토로 참여해 지원 기관별 맞춤형 교육 프로그램을 기획하고 스마트스쿨이 안정적으로 운영되도록 교육 봉사활동도 실시한다.

 

이춘영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