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Future 드론/로봇
자율 주행 로봇이 ‘스마트구로 홍보관’ 안내드론 체험장, 디지탈 갤러리 갖춘 홍보관 24일 개관

[e경제뉴스 정상용 기자] 구로구는 자율주행 로봇이 안내하고 ‘드론 체험장'이 갖춰진 첨단 ‘스마트 구로 홍보관’을 24일 개관한다고 3일 밝혔다. 

‘스마트 구로 홍보관’은 신도림역 1번 출구 방향 지하 광장에 들어서며 총 면적 330㎡ 규모로 각기 다른 테마의 다양한 섹션들로 구성된다.

교통, 환경, 안전관리 등 다양한 도시 정보를 통합해 하나의 화면으로 모니터링하는 ‘스마트도시 상황실’, 2025년 미래의 모습을 3D프린팅과 증강현실로 표출하는 ‘체험 2025’, 주변 관광정보를 제공하는 ‘인공지능 사이니지’ 등이 선보인다.

구로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보여주는 ‘미디어 디스플레이’, 드론을 직접 조종해 볼 수 있는 ‘드론 체험장’, G밸리 기업의 우수한 기술과 제품을 소개하는 ‘G밸리 기업 홍보관’, 다양한 예술 작품을 전시하는 ‘디지털 갤러리’, 주민들을 위한 교육, 회의, 리빙랩 공간인 ‘컨퍼런스 홀’도 들어선다.

특히, ‘자율주행 로봇’이 홍보관을 돌아다니며 이용방법도 안내해 준다.

스마트 구로 홍보관  예상 모습  사진=구로구청

 

구로구는 콘텐츠와 전시물 등을 주기적으로 교체해 보다 새롭고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스마트 구로 홍보관’의 운영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며 별도의 예약 없이 누구나 방문해 체험할 수 있다. 매주 월요일은 휴관한다.

구로구 관계자는 “교통이 편리하고 유동인구가 많은 신도림역에 위치해 많은 주민들이 찾을 것으로 보고 개관을 위한 막바지 준비작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며 “스마트 구로 홍보관을 전초기지로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적인 스마트 도시로 나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구로구는 4일부터 6일까지 킨텍스에서 열리는 ‘2019 월드 스마트시티 엑스포(WSCE 2019)’에 참가한다.

‘취약계층 안심케어서비스’, ‘스마트 토이로봇’, ‘위험시설물 붕괴 사전 감지 예‧경보시스템’, ‘실시간 스마트 주차정보’, ‘산업용 드론 활용 시범서비스’, ‘지능형 CCTV 구축’ 등 구로구가 추진하고 있는 생활밀착형 스마트 행정서비스 현황을 소개하는 홍보 부스를 설치한다.

또한, 아시아 8개국 11개 도시 관계자들이 참여하는 ‘아세안 스마트시티 네트워크 협력 포럼’에서 구로구의 스마트시티 추진 사례를 발표할 예정이다. 

정상용 기자  drone101@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상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