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종합
속 타는 런정페이...화웨이 폴더블폰 출시 또 또 연기이르면 11월 경 나올 듯, 애플은 내후년...삼성전자 단독 질주하나
런정페이 화웨이 창업자이자 CEO

[e경제뉴스 이춘영 기자] 화웨이 런정페이 회장이 6.25전쟁때 중공군이 미군의 북진을 저지했던 ‘상감령 전투’까지 꺼내들고 미국의 압박에 굴하지 않겠다고 했지만 미-중 무역갈등 여파가 화웨이신제품 출시 지연으로까지 나타나고있다. 

화웨이는 폴더블폰 '메이트X'의 출시를 또 다시 연기했다.

화웨이는 지난 2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2019'에서 삼성전자와 함께 폴더블폰을 공개했다.

화웨이의 메이트X는 당초 6월 출시가 점쳐졌으나 이후 9월로 미뤄졌다. 그러나 이번에 다시 늦춰지게 된 것이다.

미 정보기술(IT) 매체 테크레이다는 "메이트X의 출시 일자가 11월로 연기된 것 같다"며 "화웨이는 올해 말 전에는 확실히 메이트X가 출시된다는 입장"이라고 15일(현지시간) 전했다.

그러면서 "삼성의 (폴더블폰) 갤럭시폴드가 시장에 나오는 첫 폴더블폰이 될 가능성이 열려 있다"고 전했다.

애플의 폴더블폰 출시 일정도 내후년으로 예정돼있어 일단 삼성의 단독 질주가 예상된다.

삼성의 갤럭시폴드 역시 디스플레이 결함 논란 등이 일면서 당초 4월로 예정됐던 출시가 연기됐다. 삼성전자는 결함에 대한 보완 작업을 거쳐 새 출시일을 9월로 고지했다.

화웨이의 폴더블폰 연기는 미 정부가 이 회사를 미 기업과의 거래제한 대상으로 지정한 가운데 나온 것이다. 거래제한에 따라 메이트X에는 운영체제(OS)로 구글의 안드로이드가 탑재되지 않을 수도 있다.

 

이춘영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