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갤노트10 인기 편승...“과도한 보조금 지급 주의보”신분증 보관, 단말가격 선입금 요구 경계해야···'먹튀' 사기도 우려
갤노트 10 이미지

[e경제뉴스 김성훈 기자] 삼성전자의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노트10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불법 보조금 지급 약속 등 판매사기가 발생하고 있어 주의가 요망된다.

이동통신3사와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KAIT)는 5G 전용 스마트폰인 갤노트10과 관련해 '휴대전화 판매사기 주의보'를 발령했다고 13일 밝혔다.

최근 이통3사가 노트10 5G의 사전예약을 개시한 가운데, 이통사가 예고한 공시지원금을 크게 벗어나는 구매가격이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나 밴드 등에서 홍보되고 있다. 이 과정에서 신분증 보관이나 단말대금 선입금을 요구하는 사례가 빈번하게 발생하자 이통사들이 소비자의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현재 공식 판매일까지 7일 남아 있는 갤노트10 5G의 공시지원금은 이통 3사 모두 40만45만원 수준이다. 따라서 이통 3사 모두 실구매가는 70만원 내외 수준으로 예상되는데 온라인 커뮤니티에 게시된 구매가격은 10∼20만원 수준으로, 돼있다. 이는 불법 보조금이 지급되지 않으면 제시할 수 없는 가격이다.

그런데 이러한 불법 지원금 지급을 약속한 뒤 종적을 감추는 소위 ‘먹튀’ 형태의 판매사기 소비자 피해 우려가 높다고 이통사들은 지적하고 있다.

특히, 이러한 판매사기는 단말기유통법 위반행위에 해당하고, 이용자 피해 발생 시 구제 방안도 없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고 이통사들은 강조한다.

판매점의 사전승낙서 정보를 확인하고 신분증 보관이나 단말대금 선입금을 요구하는 영업점은 경계해야 한다고 이통3사는 지적했다.

이통3사와 KAIT관계자는 “향후 이용자 차별을 유도하는 불법 지원금을 완전히 근절하고 고객들에게 균등한 혜택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며 “이동전화 불공정 행위 신고센터(www.cleanict.or.kr), 개인정보보호 자율감시센터(www.notm.or.kr) 등에 적극적인 신고 및 제보해줄 것”을 당부했다.

김성훈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