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인천공항, 실시간으로 3차원 공간 상황 파악VR기반...120개건물과 영정도 전체 토지 정보 처리 시스템 구축
인천국제공항 공간정보 조회화면(출처=한국가상현실)

[e경제뉴스 임명재 기자] 인천국제공항공사가 가상현실(VR)을 기반으로 실내 공간정보를 3차원으로 가시화하고 의사결정 정보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제1여객터미널과 제 2터미널을 포함한 약 120여개의 건물과 영정도 전체 토지에 대한 방대한 운영 정보를 처리하는 시스템이 구축된 덕이다.

이 시스템 이용자는 3D 공간에서 실시간으로 공간 상황을 파악할 수있다는 게 특징이다. 특정 시간에 유동인구가 어디에 많이 몰리는지를 파악하는 것이 가능하다.

3차원 실내 공간정보는 BIM 데이터 및 공간 내 센서정보와 연계되어 스마트 빌딩 관리, 보안 관리, 통합 관제 분야로의 확장이 가능하기 때문에 공간 자산의 효율적 분배와 재난 대처를 위한 정보 측면에서 주목받고 있다.

공간 저작 솔루션 및 가상현실 기반의 통합공간관리시스템을 개발하는 한국가상현실은 8일 코엑스, 서울대병원, 서울아산병원에 이어 인천국제공항공사의 통합공간관리시스템 고도화 사업을 완료했다.

이 사업은 차세대 IT 기술의 핵심인 가상현실 기술을 산업 및 업무 분야에 적용시킨 성공적인 사례로 평가받는다.

인천국제공항공사 통합공간관리시스템 메인화면

가상현실은 그동안 대부분 게임이나 체험 그리고 1회성 이벤트 용도에만 적용되었다. 그러나 인천국제공항공사의 통합공간관리시스템 구축을 기점으로 가상현실 기술이 산업 분야의 업무 지원 핵심 기술로 자리매김 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가상현실은 1998년 설립한 1세대 가상현실 기술 전문 개발기업으로 국내 유일의 실시간 3D 가상 공간 저작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임명재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명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