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한국형 '스마트시티' 페루 진출…페루와 MOU

[e경제뉴스 임명재 기자] 스마트시티 구축 경험이 있는 우리나라가 페루 스마트시티 사업에 진출한다.

행정안전부는 페루 내무부와 안전분야 스마트시티 시범사업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한국형 스마트시티'의 페루 수출을 위한 발판이 마련된 셈이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과 페루 시범사업 대상인 수르코를 포함한 4자 간 협약으로 맺어진 이번 MOU는 페루 수도 리마의 행정구역인 수르코 지역에 치안·방범용 지능형 CCTV 통합관제센터를 구축하는 시범사업 전반에 걸쳐 양측이 협력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번 MOU로 페루 측은 1500만 달러 규모로 추진 중인 수르코 지역 CCTV 통합관제센터 구축 사업을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의 도시통합운영센터 모델을 적용해 진행하게 된다.

기존 CCTV에 사물인터넷(IoT) 등 최신 기술을 적용해 특정지역 집중관제와 차량·범죄 인식 등으로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게 한 모델이다.

한국 측은 기술자문, 경험 공유, 사업계획서 작성, 관련 법제도 정비와 정책 개발, 시스템 운영까지 사업 진행 과정 전반에 걸쳐 페루 측과 협력하고 지원을 제공한다.

이번 MOU를 통해 우리나라는 스마트시티 모델의 페루 수출에 한발 더 다가섰다. 

페루는 치안·안전·교통 등 도시문제를 해결하기위해 스마트시티 구축을 핵심과제로 추진 중이다. 2020년까지 약 7000만달러 규모의 스마트시티 관련 사업을 발주할 예정이어서 후속 사업 수주도 기대된다.

행안부 관계자는 "수르코 시범사업의 경우 사업계획서와 입찰 제안서 작성 과정도 우리가 지원하게 돼 있어 올해 말∼내년 초에 진행되는 공개입찰에서 우리 기업들이 수주하는 데에 우선순위를 확보했다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현지 주요 현안인 방범·안전분야 서비스를 먼저 구축하지만 우리 플랫폼 특성상 교통·환경·시설물 관리 등 다양한 분야로 확장이 가능하다"며 "또한 수르코는 미국대사관과 리마대학교 등이 있는 주요 지역이어서 이번 시범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되면 타 지역으로의 서비스 확산과 후속 사업 발굴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임명재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명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