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해외통신사업자들 줄이어 LGU+ 찾는 것은“5G 서비스를 벤치마킹”...영국 BT, 소프트뱅크, 핀란드 엘리사 등
말레이시아 통신사업자 셀콤의 이드함 나와위 CEO(왼쪽부터 3번째)를 비롯한 경영진이 LG유플러스 마곡사옥을 방문, 5G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했다.(사진=LG유플러스 제공)

[e경제뉴스 이춘영 기자] 이번엔 말레이시아 통신사업자 셀콤이 왔다.

이에 앞서 영국의 KT격인 BT, 일본 소프트뱅크, 핀란드 엘리사(Elisa), 남아공의 레인(Rain)이 5G 상용서비스를 제공하고있는 LG유플러스를 벤치마킹하고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아직 5G서비스 개시 100일도 채 되지않았는데 배우겠다고 찾아오는 외국통신사들이 줄을 잇고있다.

말레이시아 통신사 셀콤의 이드함 나와위 최고경영자(CEO)를 비롯한 경영진은 8일 마곡사옥을 방문해 U+ 5G 서비스와 네크워크 구축전략 등을 살펴봤다.

셀콤은 1988년 설립된 통신사로 2021년께 5G 서비스 시작을 검토 중이다.

LG유플러스는 셀콤 경영진에 5G 네트워크 구축 현황과 전략, 품질 고도화 활동과 함께 U+VR, U+AR 등 U+5G 서비스와 사업모델에 관해 설명했다.

셀콤 경영진은 5G생태계 활성화와 중소기업과의 상생을 위한 ‘U+5G 이노베이션 랩’에 많은 관심을 보였다.

LG유플러스 최택진 부사장(NW부문장)은 "5G 상용서비스를 준비 중인 셀콤에 기술력과 노하우를 전수하는 동시에 다양한 협력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춘영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