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톰 크루즈처럼”... 화염속 조난자 구조하려면정확도 95%...KAIST, 크라우드소싱 기반 기법 개발
(출처= 영화 '미션 임파서블 1편')

[e경제뉴스 임명재 기자] 영화 '미션 임파서블'의 주인공 톰 크루즈처럼 화염에 휩싸인 건물에 들어가 조난자를 구할 수있는 위치파악 기술이 상용화된다.

스마트폰 무선 신호 수집을 통해 사용자의 정확한 위치를 파악할 수 있는 기술이 국내서 개발됐다.

한국과학기술원(KAIST)은 전산학부 한동수 교수 연구팀(지능형 서비스통합 연구실)이 크라우드소싱 기반 실내 위치 인식기술을 개발했다고 10일 밝혔다.

성과 핵심은 무선랜 핑거프린트 수집 위치를 자동으로 라벨링 하는 인공지능(AI) 기법이다.

무선랜 핑거프린트는 특정 지점에서 수신된 무선랜 신호 강도에 대한 정보다.

불특정 다수의 스마트폰을 통해 수집된 무선 신호를 클러스터링(그룹 분류)을 통해 건물별로 나눈다.

이어 기압 정보를 통해 다시 층별로 세분화하게 된다.

무선랜 신호가 살아 있는 상황에서 스마트폰을 쓸 수 있는 건물이면 어디에든 이 기술을 적용할 수 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보행자 추측 항법(Pedestrian Dead Reckoning·PDR)도 접목했다.

KAIST 개방형 실내 위치인식 시스템 'KAILOS' 개념(KAIST 제공)

PDR는 사람이 이동하는 속도·방향·거리 등을 파악해 출발지점으로부터의 위치를 산출하는 기법이다.

관성 센서로부터 얻은 무선 신호를 바탕으로 지역·전역 탐색을 반복적으로 학습(머신러닝)해 수집 위치를 최적화했다.

연구팀이 지하 2층·지상 6층에 40만㎡ 규모 실내 쇼핑몰을 대상으로 정확도를 측정한 결과 3∼6m 수준의 정확도를 보였다.

층 구분 정확도는 95%이상이다. 

한동수 교수는 "실내·외 통합 내비게이션이나 응급 호출 서비스 등 스마트시티를 구현하는 데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임명재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명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