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People 인사/동정
문 대통령 양방 주치의에 강대환 부산대 의대 교수역시 부산 지역 의료인 ...한방 주치의는 김성수 경희대 한의대 교수 그대로
강대환 부산대 의대 교수(출처=청와대)

[e경제뉴스 임명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신임 주치의(양방)로 강대환(54) 부산대 의대 교수가 위촉됐다.

청와대는 3일 보도자료를 통해 “대통령에게는 한방 주치의와 양방 주치의가 1명씩 있다”며 이 같이 주치의 위촉 사실을 알리며 “이 중 양방 주치의로 지방에서 의료활동을 하는 분이 처음으로 위촉됐다”고 밝혔다.

현재 한방 주치의는 김성수 경희대 한의대 교수가 위촉되어 있고, 기존 양방 주치의는 송인성(73) 서울대 의대 교수였다.

청와대는 “그간 역대 양방 주치의는 서울대 병원 등 수도권에서 활동하는 의사가 위촉돼 지방의 의사들에게 기회가 부여되지 못했다”며 “이번 주치의 위촉을 계기로 지방의 훌륭한 의사들에게도 다양한 기여활동의 기회가 열릴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문 대통령의 한방 주치의는 김성수(67) 경희대 한의대 교수가 계속 맡는다.

임명재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명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