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World CHINA-Review
구글, 中화웨이와 거래 중단…첫 사례

[외신종합] 트럼프 대통령의 국가 비상사태 선언이후 구글이 중국 기업 화웨이와 거래를 중단한다고 밝혔다. 이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화웨이를 미국 정부 승인 없이 미국 기업들과 거래할 수 없는 수출 제한 리스트에 올린 이후 개별 기업이 거래 중단을 밝힌 첫 사례다.

구글에 이어 인텔, 퀄컴 등 미국 대형IT 기업들도 화웨이와 비즈니스 중단을 검토하고 있어 화웨이가 궁지로 몰리는 분위기다.

로이터통신은 19일(현지시간) 구글이 화웨이 측에 안드로이드 운영체계(OS)와 애플리케이션(앱) 스토어 사용권 등 자사 기술 서비스 제공을 중단할 것이라고 통보했다고 전했다.

이번 조치로 화웨이는 스마트폰에 안드로이드뿐만 아니라 앱 스토어인 `구글플레이`도 설치할 수 없게 됐다. 

이번 조치로 인해 정작 미국과 중국에서는 큰 타격을 받지 않는다. 미국에서의 화웨이폰 점유율이 미미하고 중국에서는 구글을 사용할 수 없기 때문이다.

그러나 화웨이폰 점유율이 높은 유럽에서는 다르다.

화웨이가 제조한 스마트폰은 유럽에서도 이메일(G메일), 유튜브, 인터넷 브라우저(크롬) 등 앱 이용이 차단되기 때문이다. 유럽은 화웨이 스마트폰과 통신장비의 핵심 수출 시장이다.

영국 BBC는 이번 구글 측 조치가 화웨이에 상당한 타격을 입힐 것으로 내다봤다. BBC는 "구글플레이에 대한 접근이 차단되고 기술과 보안 지원이 안 되는 화웨이 스마트폰을 소비자들이 외면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구글에 이어 인텔, 퀄컴, 브로드컴, 마이크론 등 미국 주요 반도체업체들도 화웨이에 부품 공급을 중단할 태세다.  화웨이는 지난해에 92개 핵심 부품 공급업체 명단을 발표했는데, 이 중 미국 기업이 32곳에 달했다.

한편 이날 주중 미국대사는 4년 만에 중국 티베트자치구를 방문했다. 주중 미국대사관은 테리 브랜스태드 대사가 19~25일까지 이 지역을 방문한다며 "이번 방문은 브랜스태드 대사가 종교의 자유, 티베트 문화와 언어 보존에 관한 오래된 억압 우려를 제기하기 위해 지역 지도자들과 관계를 맺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사실상 중국에 대한 외교적 압력을 가하는 것으로 볼 수 있다. 중국은 외국 외교관, 기자, 여행객들에 대해 이 지역 방문을 막고 있기 때문이다.

 

e경제뉴스  webmaster@e-conomy.co.kr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e경제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