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D램 편식’ 삼성전자, ‘비메모리’ 인텔에 밀려나삼성전자, 메모리 갖고는 ‘한계’...인텔에 연속 1위 자리 내줘
삼성전자 기흥 반도체 생산라인(출처=삼성전자)

 

[e경제뉴스 이춘영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최근 앞으로 비메모리 분야에 집중 투자하겠다는 구상을 밝힌 것은 적절한 전략이라는 평가다. D램에 의존하는 현재의 방식으로는 현상유지도 어렵다는 지적이다. 이는 수치로도 드러났다.

삼성전자가 2개 분기 연속 반도체 매출 1위 자리에서 밀려났다. D램과 낸드플래시 등 메모리 반도체 제품 '편중'에 따른 부작용 우려가 현실화한 것으로, 이로써 2분기 연속으로 미국 인텔에 글로벌 반도체 업계 1위 자리를 내줬다.

올 1분기에 전세계 주요 반도체 업체들 가운데 매출 감소폭이 가장 컸다.

17일 글로벌 IT 전문 시장조사업체인 'IC인사이츠' 보고서에 따르면 올 1분기 전세계 반도체 시장 매출은 총 735억4800만달러(약 87조6692억원)로, 지난해 같은 기간(878억2000만 달러)보다 16%나 감소했다.

업체별로는 비메모리 반도체 중심의 인텔이 지난해 같은 기간(158억3200만 달러)과 거의 비슷한 157억9천900만달러(약 18조8천324억원)의 매출을 올리며 1위에 랭크됐다. 상위 10개 업체 가운데 가장 감소폭이 작았다.

이에 비해 2위 삼성전자는 128억6700만달러로, 1년 전(194억100만달러)보다 무려 34%나 줄어들면서 상위 15개 기업 가운데 최대 감소율을 기록했다.

3위인 대만 TSMC는 16% 줄어든 70억9600만달러를 기록했으며, SK하이닉스가 26% 감소한 60억2300만달러로 그 뒤를 이었다 미국 마이크론은 54억7500만달러로, 27% 줄어들었다.

보고서는 "인텔이 지난해 4분기에 삼성전자로부터 업계 1위 자리를 탈환한 데 이어 올 1분기에도 선두자리를 지켰다"면서 "지난 2017년과 지난해 뺏겼던 '글로벌 반도체 권좌'를 올해는 쉽게 되찾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한편, 올 1분기 전세계 반도체 업계 '톱 15' 명단에는 중국 '하이실리콘'과 일본 소니가 새로 진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팹리스(반도체 설계 전문업체)인 하이실리콘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매출이 41%나 늘어나면서 1년 만에 순위가 25위에서 14위로 치솟았으며, 소니도 14%의 매출 증가율로 19위에서 15위로 올라섰다.

이춘영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