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삼성 비메모리 반도체 사업 쾌조의 스타트삼성, 시스템반도체 신제품 공개…초고화소 이미지센서 2종
삼성전자 아이소셀 브라이트 GW1(사진=삼성전자 제공)

[e경제뉴스 이춘영 기자] 삼성전자가 지금까지의 ‘온리 D램’전략에서 벗어나 이제 개발에 본격적으로 시동을 건 시스템 반도체 사업이 순항조짐을 보이고 있다. 

삼삼성전자는 지난달 오는 2030년까지 비메모리 시스템 반도체분야에 133조원을 투자하고 15000명의 연구개발 인력을 채용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삼성전자 시스템 반도체 비전 선포식에서다.

9일 삼성전자는 이 비전 발표 후 첫 사업 사례로 시스템반도체인 초고화소 모바일 이미지센서 신제품 2종을 공개했다.

삼성전자가 출시한 이미지 센서는 '아이소셀 브라이트 GW1(6400만 화소)'과 '아이소셀 브라이트 GM2(4800만 화소)'다. 

이번 제품 출시로 0.8㎛(마이크로미터) 픽셀 이미지센서 라인업을 2000만 화소부터 3200만·4800만·6400만 화소까지 확대해 경쟁력을 강화했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최신 모바일 기기는 전면을 스크린으로 가득 채운 ‘풀 스크린’과 여러 개의 카메라를 탑재한 ‘멀티 카메라’ 트렌드를 보이고 있다. 이에 따라 작은 칩 크기로 고화소를 구현할 수 있는 초소형 픽셀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는데 이번에 공개한 이미지센서들은 이런 트렌드에 적합하다는 평가다.

GW1은 6400만 화소로 업계 모바일 이미지센서 가운데 화소가 가장 높고, GM2는 4800만 화소로 크기가 작아 활용도가 넓다.

이 두 제품은 빛의 손실을 줄이는 기술인 '아이소셀 플러스'로 색 재현성을 높였고 어두운 환경에서도 밝은 이미지를 찍을 수 있도록 하는 '테트라셀' 기술이 적용됐다.

이밖에 색 표현력을 높이고 노이즈를 최소화하는 'DCG'(Dual Conversion Gain), 자동 초점 기술 '슈퍼 PD', 풀 HD 슬로우 모션 등 기능이 제공된다.

특히 GW1은 '실시간 HDR' 기능도 지원해 어두운 실내나 역광 등 환경에서도 풍부한 색감을 표현할 수 있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두 제품을 올해 하반기 양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춘영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