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Future loT/빅데이타
프로포폴 등 마약류 과다 투약 병·의원 빅데이터로 적발식약처 등 정부부처 합동, '의료용 마약류' 불법 유출 및 환자 처방전 위조 사례 찾아내

[e경제뉴스 김아름내 기자] 빅데이터 활용이 빛을 발했다. 식약처에서 마약류통합관리시스템의 빅데이터를 통해 프로포폴 등 의료용 마약류를 과다 투약하거나 불법으로 유출한 병·의원을 적발했기 때문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4월 15일부터 19일까지 대검찰청, 경찰청, 건강보험심사평가원과 합동으로 의료용 마약류를 취급하는 병·의원 3만 6천여개 가운데 법률 위반이 의심되는 52곳을 감시한 결과 27곳에서 위반사항을 적발했다고 8일 밝혔다.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을 위반한 4곳은 담당 지자체에 행정처분을 의뢰하고 과다투약이 의심되는 병·의원 등 23곳에는 검·경 수사를 의뢰했다. 10곳은 행정처분이 병행된다.

적발된 병·의원은 진료기록부에 따르지 않고 마약류 투약(4건), 사실과 다르게 마약류 취급내역 보고(4건), 보고한 재고량과 실제 재고량 차이 발생(2건), 마약류 저장시설 관리기준 위반(9건)을 했다. 이외에도 처방전 위조 의심 환자(1명), 사망자 명의도용 의심 환자(4명), 같은 날 여러 병·의원을 방문해 프로포폴 등을 투약한 환자(44명)에 대해서도 검·경 수사가 의뢰됐다.

식약처 관계자는 “앞으로도 마약류 취급정보에 대한 빅데이터 체계를 강화해 위반 우려 병·의원에 대해 선택, 집중하는 관리체계를 이뤄나가겠다”고 했다.

한편 식약처는 최근 마약안전기획관을 신설하고 산하에 마약류 현장대응팀을 구성, 운영할 예정임을 밝혔다. 아울러 지난 3월에는 식약처, 대검찰청, 경찰청, 해양경찰청, 관세청,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참여하는 ‘범정부 합동단속점검 협의체’를 활용해 의료용 마약류 범죄에 대한 부처 간 공동대응을 강화할 계획이다.

김아름내 기자  hope0021@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아름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