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World 해외뉴스
英 “브렉시트 시점 추가연기”...5월내 마무리

[e경제뉴스 임명재 기자]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가 2일(현지시간) 브렉시트 시점에 대한 추가 연기를 EU(유럽연합)에 요청하기로 했다.

전날 브렉시트 대안을 놓고 영국 하원서 열린 '의향투표'에서 주요 핵심 사항들에 대한 정치권의 합의를 이뤄내지 못한 탓이다.

메이 총리는 EU 관세동맹과 단일시장에서 모두 벗어나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지만, 제레미 코빈 노동당 대표는 EU 관세동맹 잔류와 단일시장과의 긴밀한 관계 유지 등을 주장, 양측의 입장 차이는 좀처럼 좁혀지지 않고 있다.

정치권 합의에서의 난항이 지속되자 결국 메이 총리는 이날 코빈 대표에 대화를 제의했다. 이에 메이 총리가 관세동맹 및 단일시장과 관련한 기존 한계선에 변화를 줄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메이 총리는 코빈 대표와의 합의안이 의회 승인을 거치면 오는 10일 열리는 EU 정상회의에서 이를 제시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이날 브렉시트 연기를 결정하면서도 가능한 한 단기 연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덧붙여 오는 5월 22일 이전에 모든 절차를 마무리 짓고, 영국이 유럽의회 선거에 참여하지 않았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메이 총리는 "지금은 모두에게 매우 힘든 시간"이라며 "그러나 우리는 영국 국민이 결정한 것을 전달하기 위한 타협점을 반드시 찾아야 한다. 국익을 위해서 나라가 단결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다만 노동당과의 합의 내용에 따라 영국 보수당 측에선 영국이 EU 관세동맹에 잔류할 경우, 제3국과 자유로운 무역협정을 체결할 수 없다며 반발할 것으로 보인다.

나아가 단일시장에 잔류하게 된다면, 최근 난민 사태로 곤욕을 겪고 있는 영국이 EU 회원국 주민들의 자유로운 이동을 보장해야 하며, EU 분담금 기여 또한 감당해야 한다.

 

임명재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명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