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정책/행정
설훈 “50대는 위장전입에 둔감?”집권당 최고위원의 황당 발언...몇 번째인가

[e경제뉴스 임명재 기자] 그동안 적지않게 황당한 발언으로 설화를 빚은 설훈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1일 고위 공직자와 장관 후보자들의 부동산 투기, 위장전입 논란과 관련해 "장관 (후보자) 연배가 50대 후반 이렇게 되는데 그 연배는 그게 통상화돼 있는 사회 분위기였다"며 "그래서 인사 검증 과정에서 사람을 걸러내기 어렵다는 게 (청와대) 민정과 인사 쪽 이야기"라는 무책임한 발언을 했다.

오른 전세값 구하지못해 속이 타는 서민들 속을 후비는 망언을 집권당의 최고위원이라는 사람이 털어놓은 것이다. 이런 망발이 벌써 몇 번째인가라는 비판이 나온다.

설 위원은 이날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낙마한 조동호ㆍ최정호를 비롯한 문재인 정부 2기 개각 장관 후보자 상당수가 부동산 투기ㆍ위장전입 등의 의혹을 받고 있는 데 대해 이 같이 말했다.

그는 "미국 청문 제도를 도입한 게 20년이 안됐는데, 그런 상황에서 그 이전에 있었던 (투기 등) 사안들에 대해서 사실은 공직자나 우리 사회의 지도층을 형성하고 있는 분들은 그때는 젊은 시절이었다"며 "(투기 등을 제지할) 장치가 없었기 때문에 그냥 자연스럽게 너도나도 다 같이 (해도 된다) 이런 사회 분위기가 있어서 위장전입이나 투기 이런 데 둔감했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방송 진행자가 "그러면 우리 주변에 50대들은 다 위장전입하고 부동산 집테크를 했다는 이야기인가"라고 묻자, 설 최고위원은 "얘기를 그렇게 확대할 건 없다"면서도 "그런 현상이 있기 때문에 사람을 골라내기가 쉽지 않다는 뜻"이라고 횡설수설했다.

설 최고위원은 또 재개발지역 부동산 투기 의혹으로 사퇴한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에 대해 "불법이 있었던 건 아닌데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다"며 "김 대변인이 (고액 대출 사실을) 몰랐다는 것을 이해한다. 자신이 알았더라면 1년마다 매번 공개하는 게 드러나게 돼 있는데 그렇게 할 턱이 없다고 본다"고 일방적으로 감쌌다.

임명재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명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