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Finance 은행/카드
NH농협카드, AI로 부정거래 잡는다...FDS 모형에 적용

[e경제뉴스 박문 기자] NH농협카드(사장 이인기)가 인공지능(AI) 기술인 딥러닝 기법이 적용된 FDS(사고예방시스템) 구축을 완료했다고 5일 전했다.

(사진= NH농협카드 제공)

NH농협카드는 지난 2012년 FDS 적용 후 △부정거래 형태의 전문화/국제화/대형화 추세 △새로운 부정거래 패턴 상시 자동학습 △악의적인 금전 편취 이상카드거래 등의 내용을 반영했다. 사고적중률 강화를 위해 작년 5월부터 신기술(AI Deep Learning)이 적용된 최적의 FDS 모형 개발을 착수했다.

이번 개발은 부정거래가 발생 가능한 해외 전체 거래내역인 신용판매, 단기카드대출 등 영역에 적용됐다. 딥러닝 기술 기반으로 부정거래 탐지능력을 고도화해 갈수록 지능화되는 부정거래기법으로부터 금융소비자의 자산을 보호할 수 있게 됐다.

NH농협카드 관계자는 “이번 FDS 구축을 통해 기존 한계를 극복하여 탐지율을 개선하고 모니터링 업무 효율성을 강화했다”며 “딥러닝 기법을 활용하여 항시 최신 사고 트렌드를 반영한 모델을 운영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문 기자  park@womancs.co.kr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