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People 인사/동정
'왕따' 전경련...허창수 회장 억지춘향 5연임아무도 맡겠다는 이 없어...오너들 손사래
허창수 회장

[e경제뉴스 노영조 기자] 달면 삼키고 쓰면 뱉는 감탄고토(甘呑苦吐)가 세상 인심인가. 태생적 한계로 정치권 뒤치다꺼리를 해온 전경련이 문재인 정부에서 적폐세력으로 몰려 정부 주관행사 때 경제단체 중에서 유일하게 초청받지 못하고있는 왕따당하는 신세다.

정치권 눈치 보기에 급급한 재계에서 전경련 회장을 맡겠다고 나서는 오너가 없는 상황이다.

허창수(70) GS그룹 회장이 전경련 회장을 4연임했는데 이번에도 후임자로 나서는 이가 없자 허 회장이 27일 37대 회장으로 선임되면서 5연임됐다. 2011년 33대 회장으로 취임한 이래 이번이 5번째 연임이다. 허 회장은 오는 2021년까지 전경련을 이끌게 된다.

전경련 회장단의 추대를 받았다지만 아무도 나서는 이 없어 억지춘향 격으로 맡은 것이다.

이미 허 회장은 2017년 2월 임기를 끝으로 물러나겠다는 뜻을 밝혔지만, 당시 4대 그룹이 전경련을 탈퇴한 데다 다른 대기업 총수들도 회장직을 고사하는 바람에 불가피하게 연임했다.

오늘의 전경련 위상이 그대로 드러난 장면이다.

 

 

 

노영조 기자  lorenzo888@hanmail.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영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