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종합
태양광 업황에 울고웃는 한화 김승연·김동관 부자김동관 전무가 책임진 한화큐셀, 유럽·호주서 ‘태양광 톱 브랜드’ 선정
김승연회장(왼쪽)-김동관 전무

[e경제뉴스 이춘영 기자]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과 장남 김동관 한화큐셀 전무 부자가 활짝 웃었다.

한화큐셀이 유럽에서 6년 연속, 호주에서 4년 연속 ‘태양광 톱 브랜드(Top Brand PV)’로 선정됐다는 소식이 29일 전해진 것이다.

'태양광 톱 브랜드'는 태양광 전문 리서치 기관인 'EuPD리서치'가 유럽과 호주 태양광 시장에서 브랜드 인지도, 브랜드 관리, 시장 침투력 등을 기준으로 고객조사를 실시해 주는 상으로 신뢰도가 높다는 평가다.

한화그룹은 특히 김회장이 역점을 두고있는 태양광 사업에 10조원 가까운 대규모 투자를 밝힌 터다.

그동안 중국에서의 수요가 크게 줄어 글로벌 태양광 업황이 위축상태를 면치못해 한화도 힘든 시기를 보내야했는데 올해부터 점진적으로 수요가 살아날 것이란 예측도 김 회장 부자에 힘이 되고 있다.

특히 태양광 사업을 실무적으로 지휘하는 김 전무에게 태양광 사업은 순항해야 경영능력을 입증할 수 있는 시험대이기도 하다. 그래서 그동안 남모르게 애를 태워온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무는 장남으로 3세 경영권 승계 1순위라는 점에 이견이 없다.

한화큐셀은 2012년 한화그룹이 독일 큐셀을 인수한 이후 매년 유럽 주요국 전체에서 태양광 톱 브랜드로 선정됐다. EuPD가 수상 범위를 호주까지 확대한 2016년부터는 호주에서도 매년 태양광 톱 브랜드를 수상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한화큐셀이 유럽과 호주에서 높은 브랜드 파워를 이어가는 배경에는 한화큐셀의 독보적인 기술력과 효과적인 현지 영업 마케팅 전략 때문"이라고했다.

한화큐셀은 향후에도 지속적인 연구개발과 품질 개선으로 고객 만족도를 높이고 글로벌 시장에서 영향력을 강화할 예정이다.

김희철 한화큐셀 대표이사는 "한화큐셀이 오랜 기간 고객들에게 사랑 받아온 이유는 끊임 없는 기술 혁신과 고객지향적 제품 포트폴리오 개발, 현지에 최적화된 영업 마케팅 전략이 뒷받침되었기 때문"이라며 "향후에도 고객 만족을 최우선 가치로 생각하고 원가, 성능, 품질 측면에서 세계 최고 수준의 제품을 공급할 것"이라고 했다.

 

 

 

이춘영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