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정책/행정
문 대통령 “오직 촛불 민심만 생각했다”

[e경제뉴스 이춘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인수위 없이 출범해 쉼 없이 달려온 지 어느덧 20개월이 지났다”며 “오직 촛불 민심만 생각하며, 촛불의 염원을 현실정치 속에서 구현하고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기 위해 온 힘을 다한 세월이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25일 청와대에서 더불어민주당 원외지역위원장들과 오찬 모임에서 “정부의 노력에 늘 힘이 돼 준 원외지역위원장들께 감사드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원외지역위원장들은 어려운 지역에서 국민과 함께하며 민주당을 지키고 끝내 민주당 정부를 만들어 낸 주역들”이라며 “국민과 함께 명예로운 촛불혁명의 대열에 앞장섰고, 정권을 교체해 문재인 정부를 탄생시킨 주역”이라고 했다.

이어 “실력으로 경쟁하거나 평가받지 못하고 번번이 지역의 어떤 바람 앞에서 무릎을 꿇어야 했던 정치, 꿈을 펼치지 못하고 꺾이곤 했던 원외의 어려운 지역의 정치인들을 보며 늘 마음이 짠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런 지역주의 정치를 끝내고 우리 당을 전국 정당으로 만들자는 것이 제가 정치에 뛰어든 목표 중의 하나였다”며 “그런 염원과 우리의 노력이 모여서 한 걸음씩, 한 걸음씩 전국 정당의 꿈에 다가가고 있다. 실력으로 경쟁해 평가받고 싶다는 원외지역위원장들의 꿈도 함께 이뤄지리라 믿는다”고 말했다.

이날 오찬에는 민주당 지도부에서 이해찬 대표, 윤호중 사무총장, 김경협 수석사무부총장, 소병훈 제2사무부총장, 김현 제3사무부총장, 김성환 당대표 비서실장, 홍익표 수서대변일 등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9월 민주당 의원 전원이 참석한 오찬에서는 ‘한반도 평화’와 ‘적폐청산’을 강조했다.

 

이춘영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