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Finance
유망 스타트업 발굴, 코스닥 상장시킨다...거래소'스타트업 주식시장' KSM 등록기업 100개 넘어

[e경제뉴스 김성훈 기자] 유망 스타트업(창업 초기 벤처기업) 주식을 거래하는 전용 장외시장인 'KRX 스타트업 마켓(KSM)'의 등록기업이 시장 출범 2년여 만에 100개사를 넘었다.

한국거래소는 8일 KSM 등록기업이 현재 101개사로 지난 2016년 11월 출범 당시 37개사의 2.7배로 늘었다고 밝혔다.

KSM 신규 등록기업 수는 2017년 34개사, 2018년 31개사 등 매년 30개사 이상이다.

현재 등록기업을 업종별로 보면 4차산업군 14개사, 정보기술(IT) 33개사, 바이오 5개사, 제조업 35개사, 서비스업 13개사 등이다.

거래소는 앞으로도 자체 발굴과 추천기관과의 협력 등을 통해 유망 스타트업의 KSM 등록을 확대하고 맞춤형 성장지원 서비스를 강화해 KSM→코넥스→코스닥으로 이어지는 상장 사다리 체계 구축에 주력할 계획이다.

코넥스 시장은 초기 중소,벤처기업의 성장지원 및 모험자본 선순환 체계 구축을 위해 개설된 초기 중소기업에 특화된 주식시장이다.  코넥스 시장은 전문투자자 등으로 시장참여자를 제한하나, 벤처캐피탈 및 엔젤투자자 등의 시장참여를 허용해  모험자본의 선순환을 지원하고, 중소기업의 M&A 등 구조조정을 지원하는 시장이다. 
 
코넥스 시장에 상장되기 위해서는 기본적으로 1)자기자본 5억원 이상 2)매출액 10억원 이상 3) 순이익 3억원이상의 세가지 조건 중 적어도 한가지를 충족해야 한다.  그러나 크라우드펀딩 성공기업은 코넥스 시장 특례상장 조건을 이용해 조금 더 쉽게 코넥스 시장에 상장할 수 있는 길이 있다.  

김성훈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