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ETRI 스마트 교통관제 기술, 국제대회 제패대구·경북 김천에 시범 도입...“혼잡도 크게 줄어들 전망”
지능형 교통정보 인식 및 관제 과정(ETRI 제공)

[e경제뉴스 이춘영 기자]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가 개발한 스마트 교통관제용 차량 인식 기술이 세계 대회를 제패했다.

ETRI는 영상보안학회(AVSS)가 주관한 첨단 교통감시 분야 국제 대회 차량 검출 부문에서 대경권연구센터 이종택·백장운·문기영·임길택 연구원이 우승을 차지했다고 6일 밝혔다.

대회는 지난달 27일부터 나흘간 뉴질랜드 오클랜드에서 열렸다.

중국 북경과 천진의 혼잡한 교통 교차로에서 촬영한 폐쇄회로(CC)TV 영상을 대상으로 차량을 얼마나 잘 찾아내는지 살펴 평가했다.

정차 중인 버스·화물차·승용차를 정답 사각형과 자동인식 결과 사각형으로 구분해, 중첩도가 70% 이상일 때 제대로 인식한 것으로 처리했다.

딥 러닝 기술 기반 객체 검출 프레임워크를 적용한 ETRI의 기술은 85.67%의 정확도를 보였다.

2위는 독일 프라운호퍼 IOSB 연구소가 차지했다.

ETRI 김광주·김병근·정윤수·최두현(경북대) 연구팀은 84.96%로 3위에 랭크됐다.

ETRI는 이종택 박사 연구팀 기술을 도심에 실제로 적용하면 혼잡도를 크게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교차로에 진·출입하는 차량의 좌·우회전, 직진, 1·2차로 이동 등 진행 방향을 정확히 알아낼 수 있기 때문이다.

이를 바탕으로 최적의 신호체계를 운용할 수 있다고 ETRI 측은 설명했다.

연구팀은 해당 기술을 대구시 스마트시티 국가전략 프로젝트 지능형 교통 운용체계와 경북 김천시 스마트 보행 안전·방범 시스템에 적용할 계획이다.

ETRI 문기영 대경권연구센터장은 "스마트 교통을 위한 교통량 모니터링이나 차량·보행자 안전 향상에 이바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춘영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