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창업
민간기관이 4차혁명 인재육성해야AI, 빅데이터, 사물인터넷 인재양성 기관 공모...9월 선정

                        <4차 산업혁명 인재 양성 분야>

[e경제뉴스 노영조 기자] 고용노동부는 오는 14일까지 ‘4차 산업혁명 선도인력 양성사업’에 참여할 민간 선도훈련기관 추가로 공모한다.

이 사업은 정부가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기 위해 금년부터 시작한 사업으로 2월부터 서울대, 멀티캠퍼스, 비트컴퓨터 등 11개 기관에서 24개 과정을 통해 626명의 인력을 양성하고 있다.

이번 추가공모는 지난 7월 국회에서 추경이 통과돼 자금이 확보됨으로써 이루어지는 것이다. 대학, 연구소, 훈련기관 등 역량 있는 민간기관을 4차 산업혁명 선도 훈련기관으로 선정하여 고품질 훈련으로 이끌 계획이다.

고급인력 양성을 위해 훈련비는 사물인터넷(IoT), 빅 데이터, 스마트제조 등 4차 산업혁명의 원동력이 되는 기술 분야에서 고급 훈련과정을 제시하면 일반 훈련비 단가의 400% 내에서 지원되며 신산업분야 훈련에서 필수적으로 활용해야 하는 신규장비의 경우 훈련비 단가 400% 초과시에도 지원된다.

훈련 분야는 ①스마트제조(스마트 팩토리, 로봇 등 포함), ②사물 인터넷(Internet of things), ③빅 데이터(Intelligence network with Big data, 인공지능 등 포함), ④정보보안, ⑤바이오(Bio-Chemical Innovations) ⑥핀테크(Finance & Technology), ⑦무인이동체(Unmaned aerial Vehicle, 드론) ⑧실감형 콘텐츠(AR·VR) 등 총 8개 분야로 로봇이나 인공지능(AI) 등 최근 급부상하는 분야를 포함하고 있다.

훈련수준은 NCS 5레벨 이상의 고급훈련을 원칙으로 하되, 신산업 분야로 NCS 미개발 분야의 경우 훈련 수준이 높다는 점을 입증할 경우 허용할 계획이다.

그밖에 총 훈련시간의 25% 이상을 프로젝트 실습에 편성하도록 의무화하여 훈련생이 ▴복합문제 해결역량(complex problem solving skills)을 갖출 수 있게 하고 ▴훈련생 요구 및 수준별 지원 등을 통한 철저한 훈련품질 관리 ▴신산업 분야 기업과의 채용지원 협약(MOU) 체결 등 필요 요건을 갖춰야 한다.

훈련기관ㆍ과정은 3차에 걸친 심사를 통해 선정되고, 훈련생은 각 훈련 기관의 과정 특성에 맞춰 선발되며 훈련생 모집은 빠르면 9월 중순부터 진행된다.

약 15개 훈련과정 개설을 통해 400명 정도의 정예 인력을 양성할 계획이며 훈련수료자가 협약기업 등 신산업 분야에 취업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고용노동부 이성기 차관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엔 창의·융합형 인력양성이 중요하다”며 “미래 유망분야 고급인력 양성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 밝혔다.

고용노동부는 직업능력심사평가원과 함께 7월 31일부터 8월 14일까지 사업 계획서 접수를 마치고, 9월초 훈련기관을 선정할 계획이다.

노영조 기자  lorenzo888@hanmail.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영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