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ndustry 건설/부동산
영동대로 지하에 거대 도시 만든다2023년 완공...복합환승센터+지하도시, 1조3000억 들여

[e경제뉴스 노영조 기자] 현대자동차 그룹이 매입한 서울 강남구 삼성동 옛 한전 부지 한 블록에는 가림막 담장이 쳐져있다. 초고층 현대 타워와 호텔·공연장·컨벤션 센터가 들어서는 공사가 한창이다. 완공예정은 2021년.

또 그 앞 영동대로 지하에는 거대한 도시가 생긴다. 오는 2023년 완공예정으로 지하철 2호선 삼성역~9호선 봉은사역 사이 강남구 영동대로 하부에 국내 최초의 복합환승센터와 거대 지하도시가 만들어진다. 지하 6층, 연면적만 16만㎡ 규모다.

국토부와 서울시는 국제교류복합지구의 핵심 인프라인 영동대로 지하공간 복합개발사업(강남권 광역복합환승센터 개발사업)에 대한 기본계획안을 29일 발표했다.

현대차그룹의 신사옥 ‘글로벌비즈니스센터(GBC) 조감도

코엑스와 현대차 글로벌비즈니스센터(GBC)사이 영동대로 480m 구간이 지하도로화 된다.

지하화된 도로하부에는 KTX 동북부연장, 위례-신사선 등 5개 광역·지역철도를 탈 수 있는 '통합역사'(지하 4층~6층), 도서관, 박물관, 전시장 등 '공공시설'과 대형서점, 쇼핑몰 같은 '상업시설'(지하 1층~2층), 국내·외 관광객을 위한 '관광버스 주차장'(지하 3층)이 조성된다.

영동대로를 사이에 두고 마주보고 있는 코엑스와 현대차 GBC는 폭 40m의 광폭 지하통로로 잇는다. 복합환승센터는 이 두 개 건물을 비롯해 2호선 삼성역, 9호선 봉은사역 등 주변 건물과 총 14개소가 지하로 바로 연결돼 '국제교류복합지구' 보행 네트워크의 중심축이 된다.

서울시는 이 지하공간에 상업·공공·문화시설을 담을 예정이다. 인접한 코엑스(16만5천㎡), 현대차 GBC(10만㎡)를 합하면 잠실야구장의 30배 크기에 달하는 국내 최대규모 지하도시가 만들어지는 셈이다.

차량이 사라지는 영동대로 지상부는 길이 240m, 폭 70m의 광장이 조성된다. 광장이 없었던 강남도심의 중앙광장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서울시는 30일부터 이같은 계획을 구체화할 '영동대로 지하공간 복합개발사업」 국제지명초청 설계공모'를 실시한다. 이어 10월 국제설계공모를 완료하고 2019년 착공에 들어가 2023년 복합환승센터 조성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총 사업비는 1조3067억원이 투입된다.

사업비 가운데 철도건설비 7751억원(59.3%)은 정부(52.4%, 4065억원), 서울시(17.7%, 1371억원), 민간(29.9%, 2315억원)이 각각 부담한다.

서울시는 지하공간 개발사업비 5316억원(40.7%)은 현대차 GBC 공공기여금과 교통개선대책분담금으로 충당할 계획이다.

노영조 기자  lorenzo888@hanmail.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영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